인도판 실제 페이스오프… 불륜남을 남편 얼굴로 바꾸려 했던 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3 17:29

정진영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불륜 사실을 들키자 남편을 죽이고 내연남을 페이스오프시키려고 했던 아내의 엽기적 행각이 공개된다.

 
4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리얼 커플 스토리-장미의 전쟁’(이하 ‘장미의 전쟁’)에서는 인도에서 벌어진 수다카 레디와 스와티 레디 부부의 충격적 커플 스토리가 전파를 탄다.
 
자녀 2명과 함께 평범한 가정을 꾸려가던 수다카와 스와티는 2017년 11월 악재를 만났다. 수다카가 자다가 침대에서 떨어져 의식을 잃는 사고를 당한 것. 그리고 바로 다음 날 밤, 수다카는 강도의 습격을 받고 얼굴에 화상까지 입으며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됐다.
 
경찰은 강도 용의자로 스와티의 직장 동료 라제쉬를 지목했다. 스와티는 평소 자신을 좋아해 육체적 관계를 요구했던 라제쉬가 남편 수다카를 해코지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행적을 감춘 라제쉬를 찾을 수 없었다.
 
사건의 진실은 이랬다. 스와티는 남편 수다카가 약 2년 동안 내연 관계였던 자신과 라제쉬의 관계를 의심하자 위기감을 느꼈다. 이에 스와티는 라제쉬를 사주해 수다카를 살해했다. 그리곤 영화 ‘페이스오프’의 인도판인 ‘예바두’에서 힌트를 얻어 라제쉬를수다카의 얼굴로 성형시켜 원래 부부로 위장해 살아갈 작정이었다.
 
수다카를 목 졸라 죽인 뒤 불에 태워 인근 숲에 뿌린 스와티와 라제쉬. 스와티는 라제쉬를수다카로 페이스오프 시키기 위해 염산을 뿌려 얼굴을 망가트리려 했다. 얼굴이 충분히 망가지지 않자 휘발유를 뿌려 화상까지 입히는 엽기적인 행각까지 벌였다.
 
스와티와 라제쉬의소름 끼치는이야기는 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장미의 전쟁’에서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