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 야구’ 보여준 삼성, 짜릿한 역전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3 17:48

안희수 기자
삼성이 KT에 9회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이 KT에 9회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제공

 
주축 선수들이 대거 빠진 삼성 라이온즈가 백업들의 집중력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3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2022시즌 개막 두 번째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삼성은 0-3으로 지고 있던 9회 초 공격에서만 7안타 6득점 하며 대역전했다. 9회 말 등판한 삼성 마무리 오승환이 KT 타선의 거센 추격을 2실점으로 막아내며 리드를 지켜냈다. 지난 2일 개막전에서 1-4로 패했던 삼성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소중한 1승을 거뒀다.
 
삼성은 100% 전력으로 개막을 맞이하지 못했다. 2일 경기에서는 간판타자 구자욱, 주전 1루수 오재일, 3루수 이원석이 출전하지 못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컨디션 난조 탓"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이슈로 해석됐다. 공격력이 저하된 삼성은 1-4로 패했다. 
 
3일 경기를 앞두고는 주전 2루수 김상수와 거포 외야수 김동엽까지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주전으로 볼 수 있는 선수는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와 포수 강민호, 내야수 김지찬뿐이었다. 신인 선수가 2명(이재현·김재혁)이나 포함됐다.
 
삼성 선발 투수로 나선 알버트 수아레즈는 6이닝 동안 2점만 내주며 호투했다. 문제는 공격력이었다. 타선은 KT 선발 투수 배제성을 상대로 7회 초까지 1점도 뽑지 못했다. 8회 초도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그러나 9회 초 대반격이 시작됐다. 허삼영 감독은 선두 타자 김지찬 대신 이태훈을 대타로 투입했다. 1군 출전이 3경기에 불과한 5년 차 내야수인 이태훈은 KT 마무리 투수이자 2021시즌 세이브 부문 4위(32개) 김재윤을 상대로 좌중간 안타를 치며 추격 기회를 열었다. 
 
삼성은 후속 이재현이 땅볼을 치며 1루 주자가 포스아웃됐지만, 피렐라가 우전 안타를 쳐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강민호까지 우중간 안타를 때려내며 1점을 추격했다. 김헌곤의 내야 타구를 처리하던 KT 2루수 박경수가 포구 실책을 범한 사이 추가 득점이 이뤄졌고, 백업 내야수 최영진은 동점 중전 안타를 쳤다. 
 
KT는 김재윤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신인 박영현을 투입했다. 이 상황에서 나선 김재혁은 같은 신인 박영현을 상대로 우전 안타를 치며 다시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승부는 백업 포수 김태군의 손에서 갈렸다. 박영현의 2구째 시속 128㎞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중간을 가르는 주자일소 2루타를 때려냈다. 삼성이 6-3, 3점 차로 달아났다. 
 
김태군은 지난해 12월 트레이드로 NC 다이노스를 떠나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NC 창단 초기 주전 포수를 맡았던 그는 국가대표 포수 양의지가 NC로 이적한 2019시즌 이후 출전 기회가 줄었다. 
 
삼성 안방도 2021시즌 골든글러브 수상자 강민호가 지키고 있었다. 2022시즌에도 김태군의 임무는 백업 포수다. 그러나 이날은 '주전급' 포수다운 능력을 보여줬다. 허삼영 감독은 타선의 무게감 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강민호를 지명타자로 돌리고, 1군 경험이 많은 김태군을 선발로 내세웠다. 김태군은 8회까지 나선 세 타석에서는 침묵했지만, 삼성의 역전 기세가 하늘을 찌르고 있던 상황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삼성이 주전이 대거 빠진 상황에서 9회 역전승을 거두는 저력을 발휘했다. 삼성의 '잇몸 야구'가 빛났다. 허삼영 감독은 "전 선수가 MVP였던 경기였다. 모두 뛰어난 집중력을 보여줬다. 오늘 승리가 분위기 전환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