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교체 출전’ 울버햄튼, 아스톤빌라 2-1 꺾고 7위 도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3 09:22

김영서 기자
울버햄튼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울버햄튼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황소’ 황희찬(26·울버햄튼)이 교체로 투입해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울버햄튼은 2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울버햄튼은 15승 4무 12패(승점 49)로 웨스트햄(승점 48·14승 6무 10패)을 제치고 7위가 됐다. 울버햄튼은 웨스트햄보다 한 경기 더 치렀다.
 
황희찬은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황희찬은 3월 A매치 기간에 한국 대표팀에 소집돼 이란과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했다. 황희찬은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23분 다니엘 포덴세를 대신해 피치에 투입됐다. 황희찬은 득점을 노렸지만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울버햄튼은 경기 시작 7분 만에 나온 조니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이른 시간 선제골을 내준 아스톤 빌라에 불운이 이어졌다. 전반 13분 수비수 루카 디뉴가 부상을 당하며 애슐리 영으로 교체됐다. 급하게 경기장에 투입된 영은 전반 36분 울버햄튼의 공격을 막는 과정에서 자책골을 넣는 실수를 했다.
 
아스톤 빌라는 후반에 더글라스 루이스, 에밀리아노 부엔디아 등을 투입하며서 반격에 나섰다. 후반 41분 올리 왓킨스의 페널티킥으로 1골을 만회했다. 그러나 울버햄튼은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울버햄튼은 조세 사 골키퍼를 중심으로 단단한 수비를 펼치며 더 이상 실점을 내주지 않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