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살인' 이선빈, 변호사 변신…진정성 담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4 19:00

김선우 기자
배우 이선빈이 변호사로 연기 변신을 꾀한다.
 
4월 개봉하는 재난 실화를 다룬 영화 ‘공기살인(조용선 감독)’의 이선빈이 피해자 측 변호사로 분해 강인한 매력의 역할로 관객들을 만난다.
 
‘공기살인’은 봄이 되면 나타났다 여름이 되면 사라지는 죽음의 병의 실체와 더불어 17년간 고통 속에 살아온 피해자와 증발된 살인자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한 사투를 그린다.
 
이번 영화에서 이선빈은 서울지검 검사로 김상경과 서영희가 분한 부부의 처제이자 동생 한영주 역을 맡았다. 불의를 참지 않고 성추행범을 직접 처단하는 강단 있는 검사에서 언니의 죽음과 조카의 폐질환이 가습기살균제 때문인 것을 알고 검사자리를 때려치우고 피해자들의 변호사가 되기로 한다.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에서 보여주었던 진솔함을 바탕으로 이번 영화에서도 진정성 있는 열연을 펼친다.
 
‘살인의 추억’, ‘1급기밀’ 등 실화 소재 영화에서 더욱 두각을 드러낸 배우 김상경이 원인 모를 폐질환으로 가족을 잃고 사건에 뛰어드는 의사 정태훈 역을 맡아 이선빈과 함께 가족의 죽음에 원인을 파헤치는 열연을 펼친다. 영화 ‘킹메이커’, 드라마 ‘크라임 퍼즐’ 등 다양한 작품에서 맹활약 중인 배우 윤경호는 가습기살균제 제조사 오투의 서우식 과장으로 분해 이제껏 보지 못했던 색다른 이미지로 극의 한 축을 이끈다. 서영희는 태훈의 아내이자 영주의 언니인 한길주 역으로 나와 특유의 현실감 있는 연기로 관객들의 공감을 더하며 사건의 발단을 이룬다.
 
‘공기살인’은 17년간 이어진 실체 없는 살인무기의 진실을 파헤치는 현실 재난 영화로, 코로나19로 더욱 소중해진 공기가 일상에서 조용하게 퍼지는 죽음의 그림자라는 공포심을 자극한다. 작품의 배경이 된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사망자와 피해자만 백만여 명이 속출한, 생활용품 중 화학물질 남용으로 인한 세계 최초의 환경 보건 사건으로 기록된 대한민국 역사상 최악의 화학 참사다.
 
연출을 맡은 조용선 감독은 영화 ‘소원’, ‘터널’의 원작자 소재원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오랜 시간 철저한 자료 조사와 검수를 거쳐 시나리오를 썼다. 대한민국을 숨 막히게 한 살균제 대참사 재난 실화 ‘공기살인’은 4월 개봉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