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실점 빌미→14호골+6호 도움, EPL 득점 2위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4 07:55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4일 뉴캐슬전에서 추가골을 터트려 3-1을 만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4일 뉴캐슬전에서 추가골을 터트려 3-1을 만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손흥민(30)이 리그 14호골과 6호 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3연승과 4위 탈환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5-1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0-1로 뒤진 전반 43분 칼날 같은 크로스로 벤 데이비스의 헤딩 동점골을 도왔다. 또 손흥민은 2-1로 앞선 후반 9분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3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17승3무10패(승점54)를 기록, 6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4위였던 아스널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토트넘 +15, 아스널 +13)에 앞선다.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자리를 탈환했다.
뉴캐슬 선수들 사이에서 드리블하는 손흥민(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뉴캐슬 선수들 사이에서 드리블하는 손흥민(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해리 케인(잉글랜드), 데얀 클루셉스키(스웨덴), 로드리고 벤탄쿠르(우루과이) 등 토트넘 선수들이 각국 대표팀에서 A매치를 치르고 돌아왔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3-4-2-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2선의 손흥민과 클루셉스키가 최전방 공격수 케인을 지원했다. 세르히오 레길론이 부상 당한 가운데 왼쪽 윙백으로 맷 도허티, 오른쪽 윙백으로 에메르송 로얄이 나섰다.

전반전에 뉴캐슬 에디 하우 감독은 측면 공격수 알랑 생막시맹을 앞세워 역습을 노렸다. 반면 볼점유율 70% 정도를 가져간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을 앞세웠으나 뉴캐슬의 촘촘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손흥민은 측면보다는 중앙 지향적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29분 벤탄쿠르의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중거리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전반 38분 토트넘 위험 지역 아크 부근에서 손흥민이 조셉 월록에게 파울을 범해 프리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뉴캐슬 파비안 셰어가 예리한 오른발 킥으로 골망 오른쪽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셈이다.

만회에 나선 손흥민은 전반 42분 하프라인부터 ‘폭풍 드리블’을 선보였지만 뒤따라 온 상대선수에 저지 당했다. 마침내 전반 43분 손흥민이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왼쪽 코너킥을 찼던 손흥민이 에릭 다이어의 패스를 받아 왼쪽 측면에서 재차 왼발 크로스를 올렸다. 문전을 향해 칼날처럼 휘어 들어간 크로스를 벤 데이비스가 헤딩으로 방향만 돌려놓았다. 손흥민의 리그 6호 어시스트(시즌 7호)다. 3시즌 연속 10(골)-10(도움)까지 도움 4개만 남겨뒀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 3분 만에 빠르게 역전골을 뽑아냈다. 케인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문전에 있던 손흥민이 발을 갖다 대려고 했지만 공은 그대로 흘렀다. 후방에서 쇄도하던 도허티가 다이빙 헤딩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손흥민이 후반 9분 추가골을 뽑아내 3-1을 만들었다. 역습 찬스에서 클루셉스키가 오른쪽 측면에서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양발잡이 손흥민이 문전에서 간결한 볼 터치 후 왼발로 차 넣었다.

손흥민의 리그 2경기 연속골이자 14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리버풀의 디오고 조타와 함께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 2위로 올라섰다. 득점 선두는 20골의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다. A매치를 치르고 돌아오면 오히려 펄펄 나는 손흥민은 이날도 1골-1도움을 올렸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네 번째 골까지 뽑아냈다. 클루셉스키와 원투 패스를 주고 받은 도허티가 크로스를 올렸고 에메르송이 몸을 날려 마무리했다. 윙백끼리 득점을 합작했다. 최근 11경기에서 멀티실점이 없었던 뉴캐슬은 토트넘에 4골이나 허용했다.

후반 20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완벽한 퍼스트 터치 후 왼발 대각선슛을 쐈다. 하지만 골포스트 옆으로 아주 살짝 빗나갔다. 네덜란드 국가대표에서 득점감각을 뽐냈던 토트넘 스티븐 베르바인이 후반 36분 교체 투입됐다. 2분 뒤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베르바인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발끝을 밟혀 쓰러졌지만 다행히 일어섰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유럽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최고 평점인 8.5점을 부여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