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탄니 "베트남 나이로 18살에 결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5 07:18

박정선 기자
 
 '물어보살'

'물어보살'

 
 
베트남 출신 인플루언서 탄니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탄니는 지난 4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이수근, 서장훈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탄니는 "외향적인 성격이라 사람 만나는 걸 좋아한다. 그런데 시댁, 남편의 지인들이 내가 돈 열심히 벌어서 베트남으로 도망갈 거라고 하시는 게 고민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지난 2015년 한국인과 결혼했다는 탄니는 "베트남 나이로 18살에 결혼했다"라고 밝혀 이수근과 서장훈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탄니는 "차라리 나한테 베트남으로 도망가라는 말을 하면 신경 안 쓸 수 있는데, 남편이나 시어머니가 (그런 말을) 듣는 모습을 보면 더 마음이 아프다"고 자신의 속상한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탄니의 속사정을 들은 서장훈은 "그런 말을 대체 왜 하는 건지 모르겠다. 본인들 가족부터 신경 썼으면 좋겠다"라고 '사이다 돌직구'를 날려 통쾌함을 선사했다.  
 
또 이수근과 서장훈은 "탄니는 앞으로 어떤 말이든 신경 안 써도 된다. 주변 사람들도 탄니에게 따뜻한 말만 해줬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상담을 끝낸 탄니는 "좋은 상담 덕에 도움이 많이 됐다. 그런 말에 일일이 신경 쓰지 말고 우리는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환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