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메인 예고편 공개…몰아치는 긴장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5 07:58

김선우 기자
 
긴장감이 휘몰아친다.
 
영화 '앵커(정지연 감독)'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온 후, 그녀에게 벌어지는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이번에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완벽한 앵커의 자세로 뉴스를 준비하는 ‘세라’(천우희)의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모은다. 생방송 5분 전, 정체불명의 누군가가 자신과 딸을 위협한다며, 직접 취재 해달라는 의문의 제보 전화를 받게 된 ‘세라’. 이번 취재가 “진짜 앵커가 될 기회”라는 엄마 ‘소정’(이혜영)의 부추김에 직접 취재에 나선 ‘세라’는 제보자의 죽은 모습을 목격하게 된다.
 
그 후 “그 여자 죽은 모습이 자꾸 눈앞에 나타나요”라며 완벽했던 일상이 조금씩 흔들리고 있음을 암시하는 ‘세라’의 목소리는 불안과 긴장감을 조성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죽은 제보자의 정신과 주치의 ‘인호’(신하균)와 제보자의 집에서 마주치게 된 ‘세라’는 “의사가 죽은 환자 집에 왜 와요?”라며 그에 대한 의심을 품기 시작한다. ‘세라’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일들로 인해 그녀의 일상은 더더욱 뒤틀리고, 여기에 의심스러운 행동과 말로 일관하는 ‘인호’ 신하균과 ‘세라’를 계속해서 몰아붙이는 엄마 ‘소정’ 이혜영은 미스터리와 몰입감을 더하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불안과 의심, 시종일관 날카로운 감정의 끝에 서있는 ‘세라’를 완벽하게 소화한 천우희는 눈동자의 움직임만으로 섬세한 감정의 변화를 표현하며 예고편 끝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 세 강렬한 배우의 연기 시너지는 물론, 자신의 죽음을 제보하는 의문의 전화에서 시작되는 신선한 스토리와 서스펜스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했다. 영화는 20일 개봉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