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도발한 샤오미, 30만원대 1억 화소 스마트폰 국내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5 16:33

정길준 기자
'레드미노트11 프로 5G'. 샤오미 제공

'레드미노트11 프로 5G'. 샤오미 제공

 
중국 샤오미가 한 자릿수 점유율의 한국 스마트폰 시장에 계속해서 문을 두드린다. 중저가 라인업의 수요가 꾸준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번에는 삼성전자 갤럭시의 동급 제품과 직접 비교하며 자사의 경쟁력을 홍보하고 나섰다.
 
샤오미는 5일 온라인 설명회를 열고 스마트폰 신제품 '레드미노트11 프로 5G'와 '레드미노트11'을 공개했다.
 
샤오미는 성능이 상향 평준화한 AP(중앙처리장치)에는 힘을 빼면서 카메라와 배터리에 집중하는 전략을 썼다. 동시에 가격 경쟁력도 가져갔다.
 
먼저 레드미노트11 프로 5G는 부드러운 화면 전환을 보장하는 120Hz 주사율을 채택했다. 후면에는 삼성의 1억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를 비롯해 800만 화소 초광각·200만 화소 매크로 카메라를 달았다.
 
5000mAh의 대용량 배터리는 67W 터보 유선 충전으로 50%를 채우는 데 15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환경보호를 이유로 제외한 삼성전자·애플과 달리 67W 전용 충전기를 함께 준다. USB-C 포트가 있는 다른 디바이스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처럼 빨리 충전할 수 있는 이유는 샤오미가 개발한 MMT(미들미들탭) 기술 덕이다. 배터리를 기존 한쪽 측면이 아니라 중간에서 영역을 둘로 나눠 동시에 충전한다. 이를 적용한 수백만 대의 제품이 출고돼 안정성을 입증됐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두뇌 역할을 하는 AP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695'다. 6나노 공정이며 5G 통신을 뒷받침한다. 램은 6~8GB, 저장소는 128GB다.
 
요새는 보기 힘든 일반 이어폰의 3.5㎜ 잭을 뚫어준 것이 눈에 띈다. IP53 등급으로 방수도 된다.
 
역시나 가격이 인상적이다. 램 용량에 따라 39만9300~42만9000원이다.
 
이날 샤오미는 신제품과 '갤럭시A53'(59만9500원)을 비교하며 삼성전자를 견제했다. 가격은 20만원가량 저렴한데 AP·카메라·배터리 충전 사양이 더 높았다.
 
'레드미노트11'. 샤오미 제공

'레드미노트11'. 샤오미 제공

 
또 레드미노트11은 램 6GB에 저장소 128GB 모델 하나로 나오며 가격은 29만9200원이다. AP는 한 단계 낮은 '스냅드래곤 680 LTE'다. 마찬가지로 6나노 공정이며 전력 효율이 20% 올랐다. 아직 5G 전환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소비자를 겨냥했다.
 
후면에는 5000만 화소 메인 카메라를 포함해 800만 화소 초광각·200만 화소 매크로·200만 화소 심도 카메라가 있다. 33W 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배터리 용량은 5000mAh로 같다.
 
회사는 37만4000원의 '갤럭시A23' 대비 가격은 7만원 이상 싸지만 디스플레이·배터리 성능이 더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오는 6일부터 12일까지 SK텔레콤·LG유플러스 공식 온라인몰과 11번가·G마켓·옥션·등에서 예약 구매할 수 있다. 레드미노트11 프로 5G는 13일, 레드미노트11은 다음 달 20일에 정식 출시된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