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정해민 중심 세대교체 가속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6 06:01

김두용 기자

정해민 큰 키 아킬레스건 우려 불식 3강 굳히기

정해민이 세대교체의 중심이 되고 있다 .

정해민이 세대교체의 중심이 되고 있다 .

2022년 시즌이 시작되면서 세대교체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불도저’ 정해민이 세대교체의 선봉에 자리하고 있다. 189cm의 큰 키에 100kg이 넘는 육중한 체구를 자랑하는 정해민은 수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과도하게 큰 키가 아킬레스건으로 꼽혔다. 하지만 모든 이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듯 정해민은 피나는 노력과 고된 훈련으로 체질 개선에 성공하며 불가능을 현실로 만들어냈다.
 
경륜에 데뷔하던 2016년 539위로 출발해 이듬해인 2017년 33위, 2018년 22위, 2021년 9위로 올라서며 10인방에 이름을 올렸다. 급기야 올해는 총 순위 3위에 랭크되며 꿈에 그리던 경륜 5인방 안착에도 성공했다. 2022년 시즌 연대율 100%를 기록하며 3강 굳히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정해민은 1기 출신 정해모의 아들로 2세 경륜 선수다. 데뷔 당시 화제를 모았던 그는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인 정행모의 경기 영상을 보면서 뼛속부터 경륜 선수의 피로 채웠다.
 
탄탄한 지구력을 베이스로 선행, 젖히기, 추입까지 모든 작전을 소화할 수 있는 게 정해민의 장점이다. 경륜에서 대성했던 정종진·조호성·홍석한 등과 비슷한 행보를 걷고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정정교

정정교

전문가들은 정해민이 2022년 시즌 임채빈과 더불어 벨로드롬의 2강 체제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포팀의 기대주 21기 정정교와 금정팀의 22기 김희준, 세종팀의 23기 김관희 또한 세대교체의 중심에서 폭풍성장 중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주목할 만한 이는 김포팀의 정정교다. 2021년 시즌을 거치면서 빠르게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는 정정교는 추입과 젖히기에 강점을 지니고 있으며 경주운영도 수준급이다. 김포팀의 수장인 정종진이 일찌감치 김포팀의 차세대 주자로 낙점했을 정도로 탄탄한 기본기를 자랑하고 있다. 행운이 따라주기는 했지만 2021년 그랑프리 준우승을 차지할 만큼 성장 속도가 가파르다.
 
현재 총 순위 9위로 5인방 진입까지 험난한 여정이 남아있지만 강한 근성을 바탕으로 단점 보완에 매진한다면 연내 5인방 진입도 가능하다는 평가다.
 
경남권에 세대교체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22기 김희준도 지난해부터 기량이 급성장하고 있는 세대교체 주역의 대표주자다. 과감한 경주운영과 뛰어난 순간판단 능력을 바탕으로 호성적을 기록 중이다. 데뷔 초 훈련 도중 허리부상을 당하며 침체일로를 걷기도 했지만, 허리부상이 호전되며 성적도 덩달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그동안 경남권을 대표했던 이현구, 박병하, 성낙송 등이 침체한 상황 속에서 김희준의 상승세는 경남권에게 있어 단비와도 같다.
 
김희준

김희준

설경석 전문가는 “요즘 특선 1진급과 2진급의 기량 차나 시속 차가 크지 않아 순위가 하루아침에 바뀔 수 있다”며 “그동안 벨로드롬을 주도했던 87년생들이 주춤하면서 빠르게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21·22·23기들이 세대교체의 중심에서 과거의 강자들을 밀어내고 특선급 신흥 강자로 올라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