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살려주세요..." 눈 다쳤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7 08:56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알쏭달쏭한 셀카를 공개했다.

최준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려주세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셀카를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서 그는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 한쪽 눈을 감고 위크하는 듯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그러나 어딘가 불편해 보이는 눈이 팬들의 걱정을 유발했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배우 이유비의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로 데뷔할 계획을 알렸다. 또한 "루프스병에 걸려서 약 때문에 96㎏까지 늘었다. 44㎏을 감량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