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 인생’ 양병열 “첫 주연작 무조건 잘 해내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1 14:51

서가연 기자
사진=KBS 1TV 제공

사진=KBS 1TV 제공

배우 양병열과 남상지가 드라마 주연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KBS1 새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 제작발표회가 11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성준해 감독, 배우 남상지, 양병열, 이시강, 차민지, 선우재덕, 박해미, 이한위, 김희정이 참석했다.
 
‘으라차차 내 인생’은 조카의 엄마가 되기로 한 동희의 파란만장 고군분투기를 그린다.  
 
양병열은 극 중 상처 많은 재벌 2세 강차열 역을 맡아 연기한다. ‘옷소매 붉은 끝동’, ‘신사와 아가씨’로 눈도장을 찍은 양병열의 첫 주연작이다.  
 
양병열은 주연을 맡은 소감을 묻자 “무조건 잘 해내고 싶다”면서 처음 대본을 받고 성준해 감독에게 확답을 하지 못했다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그는 “감독님이 오디션 때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그런데 그 자리에서 답을 못하고 집에 가서 대본을 열심히 읽고 제가 정말 할 수 있겠다고 생각이 들 때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며 “다시 차열이를 차분히 고민해보면서 너무 하고 싶어졌다. 감독님께 다시 말씀드렸는데 감사히 받아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양병열은 “강차열로는 이전과 달리 까칠하고 남성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안에는 따뜻하고 여린 마음도 있다”며 복합적인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사진=KBS 1TV 제공

사진=KBS 1TV 제공

강차열의 상대역이자 조카를 위해 싱글맘이 되기로 한 서동희 역은 남상지가 맡았다. 남상지는 싱글맘을 잘 표현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동희가 돼서 일기를 쓰고 있다”며 캐릭터 준비 과정을 털어놨다. 이어 “서동희 역의 오디션을 처음 본 날이 제 생일이었다. 오디션을 가면서 ‘이거 운명인가?’라고 혼자 생각했다”며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양병열은 남상지와의 러브 라인에 대해 “같이 연기를 할 때 싸우는 장면이 자주 있다. 그런 장면을 찍을 때는 진짜 얄밉고 화가 난다. 그러다 사랑스러워 보일 때는 사랑스럽다. 편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며 현장 호흡을 전했다.
 
남상지는 “둘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계속 우연히 겹친다. 이 우연이 운명이 될지 악연이 될지 지켜봐달라”며 이들의 로맨스에 기대를 당부했다.
 
진한 가족애와 역경을 이겨내는 인물들의 성장을 담은 KBS1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은 오늘(11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