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찰칵·찰칵' 손흥민, EPL 통산 두 번째 해트트릭 폭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1 04:59

김영서 기자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터뜨린 후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슈퍼 쏘니' 손흥민(30·토트넘)이 해트트릭을 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토트넘(승점 57)은 4위를 지켰다. 5위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54)이다. EPL에서는 리그 4위까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갖는다.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터뜨렸다. 전반 3분 해리 케인의 슛이 수비수를 맞고 흘러나오자 손흥민이 재차 날카로운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2-0으로 앞선 후반 21분에는 케인이 헤더로 침투 패스를 건넸고, 공을 손흥민이 문전까지 달려들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 26분에도 문전에서 골망을 흔들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3경기 연속골에 성공한 손흥민이다. 지난달 21일 웨스트햄전(2골), 4일 뉴캐슬전(1골·1도움)에 이어 리그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3경기에서만 6골을 넣는 폭발력을 발휘했다. 최근 절정의 골 감각을 보이는 손흥민은 3경기 연속 최우수선수(KOTM·King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올 시즌 KOTM 선정은 11번째다.
 
해트트릭으로 리그 15·16·17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개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 경신이 유력하다. 이날 경기에서 자신의 개인 최다 기록인 2020~21시즌 17골과 타이기록을 세웠다. 토트넘은 리그 7경기를 남겨뒀다.
 
경기 후 손흥민은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에게 특별히 주어지는 매치볼을 건네받았다. [로이터=연합뉴스]

경기 후 손흥민은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에게 특별히 주어지는 매치볼을 건네받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울러 손흥민은 2020년 9월 20일 사우스햄튼과 2020~21시즌 2라운드(4골) 이후 EPL 개인 두 번째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토트넘 소속으로 공식전에서는 2017년 3월 13일 밀월과 2016~2017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전(3골)까지 포함해 세 번째 해트트릭이다. 손흥민은 앞서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뛰던 2013년 11월 함부르크와 2013~14시즌 12라운드, 2015년 2월 볼프스부르크와 2014~15시즌 21라운드에서 각각 3골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바 있다.
 
손흥민의 도우미는 ‘영혼의 단짝’ 케인이었다. 이날 2개의 도움을 기록한 케인은 손흥민의 두 번째 골을 도왔다. 이 골로 ‘손-케 듀오’ 손흥민과 케인은 통산 40개의 골을 합작했다. 일찌감치 프랭크 램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이상 첼시·36골)의 기록을 넘어선 둘은 계속해서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손흥민에게 통산 21개의 도움을 기록한 케인도 대기록에 바짝 다가섰다. 21개의 도움은 EPL 역대 특정 선수에게 도움을 내준 공동 2위 기록이다. 케인은 세르히오 아구에로에게 21개의 도움을 기록한 다비드 실바(레알 소시에다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1위는 드로그바에게 24개의 도움을 내준 램파드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해트트릭이 터지자 포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해트트릭이 터지자 포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9.6점을 줬다. 풋볼런던은 10점을 매겼다. 스티븐 제라드 아스톤 빌라 감독도 “침투에 당했다. 토트넘은 두 명(손흥민-케인)의 월드클래스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후반 33분 손흥민 대신 루카스 모우라로 교체한 콘테 감독은 손흥민과 포옹한 뒤 볼에 뽀뽀를 하는 애정을 보였다.
 
김영서 기자 kim.yougnse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