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 '트롤리'서 약자 대변하는 국회의원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2 09:08

박정선 기자
 
박희순

박희순

 
 
배우 박희순이 SBS 새 드라마 '트롤리'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12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박희순이 ‘트롤리’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새로운 장르와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박희순에게 많은 관심과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트롤리’는 과거를 숨긴 채 조용히 살던 국회의원 아내, 그녀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부부가 마주하게 되는 딜레마와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딜레마 멜로 드라마다. SBS ‘홍천기’ 등을 연출한 김문교 감독과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집필한 류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박희순은 3선 출마를 앞두고 있는 재선 국회의원 남중도 역을 맡았다. 남중도는 사회적 약자들을 보호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고자 노력하며, 남몰래 기부와 봉사활동을 하던 중 김현주(혜주)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몰랐던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순탄했던 삶이 소용돌이에 빠지지만, 곧 제자리로 돌아갈 것이라고 믿는 인물이다.
 
최근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 네임’에서 최무진 역으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큰 화제를 모은 박희순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모범가족’,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에 이어 ‘트롤리’까지 출연을 확정 지어, 2022년 열일 행보를 예고한다.  
 
‘트롤리’는 촬영을 앞두고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