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예능 다작왕 전현무 "프리 10주년, 드디어 영혼 찾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3 08:45

황소영 기자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방송인 전현무가 프리 선언한 지 10년 만에 영혼을 찾았다고 고백, 슬럼프와 번아웃을 극복한 방법을 밝힌다.  

 
오늘(1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전현무, 한석준, 송민호, 웹툰 작가 야옹이와 함께하는 '트렌드를 읽는 자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 2012년 프리 선언한 전현무는 쉼 없이 종횡무진 활약, 방송계에서 제일 바쁜 '다작의 아이콘'으로 꼽힌다. 올해 프리 선언 10주년을 맞은 전현무는 "드디어 영혼을 찾았다!"라고 고백,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이전과 올해 달라진 점을 언급한다.
 
그는 지난해 쉼 없이 바쁘게 달려온 탓에 번아웃과 슬럼프가 찾아왔었다고 털어놓는다. 이를 이겨낸 자신만의 남다른 극복 방법을 소개한다. 최근 유행하는 아이템을 쫓으며 트렌드에 민감한 남자 '트민남'으로 불리는 전현무는 트렌디한 감성과 개성 넘치는 패션 센스를 가진 위너 송민호의 모든 걸 따라 하는 '트렌드 뱁새' 면모를 자랑한다.
 
전현무는 "송민호 때문에 이 취미를 시작했다"라고 결과물을 선보여 4MC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또 그는 송민호의 패션 꿀팁이 공개될 때마다 "다 따라서 할래"라며 귀를 쫑긋 세우고 집중해 웃음을 안긴다. 송민호는 패션에도 관심 많고, 트렌드에 민감한 전현무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패션 아이템을 공개한다. 송민호의 감성이 느껴지는 과감하고 독특한 패션 아이템을 착용한 전현무와 송민호는 비교 체험 극과 극 비주얼을 자랑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