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팔봉, 역사적인 첫 회동 "4대 기획사는 여기 못 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6 09:37

김선우 기자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 멤버를 뽑기 위한 3대 엔터사 대표들의 첫 회동이 포착됐다.  
 
16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엔터계 거물’ 유팔봉(유재석)이 재야의 엔터사 대표들과 함께 여성 보컬 그룹 WSG워너비 제작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에는 1차 블라인드 오디션 전 첫 회동을 갖는 엔터사 대표들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안테나 대표 유희열을 설득해 명의를 위임받은 유팔봉은 대표 포스를 뿜어내며 앉아 있다. 미디어랩시소를 대표하는 엘레나 이사, 그리고 야무진엔터 정준하 대표와 그와 합병을 예고한 의문의 엔터사 대표까지, WSG워너비 제작 프로젝트를 이끌 엔터사 대표들의 모습이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런 가운데 유팔봉은 야무진엔터와 의문의 엔터사의 합병을 추진했다. 유희열을 설득한 말발로 유팔봉은 티격태격하는 두 회사의 협상을 이끌어냈다는 후문. 또 유팔봉은 합병한 회사의 이름까지 지어줬다고 해, 과연 어떤 회사가 탄생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본격적으로 오디션 논의에 들어가자 대표들은 진지한 모습으로 각 회사별 합격 기준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유팔봉은 “하이브, SM, JYP, YG는 여기 못 낀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엘레나는 “나는 부귀다. 돈 되는 목소리를 발굴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고. 이날 손을 잡고 합병한 두 대표도 개성 있는 목소리를 찾겠다며 뜻을 모았다는 전언이다. 16일 오후 6시 25분 방송.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