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전국 6000가구 공급…서울서는 1곳만 청약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6 09:31 수정 2022.04.21 09:14

서지영 기자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용산, 강남 지역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용산, 강남 지역 아파트. 연합뉴스

4월 셋째 주 전국에서 총 6012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서울에서 분양 예정인 곳은 한 곳 뿐이다. 
 
부동산R114는 4월 셋째 주에는 전국 9개 단지에서 총 6012가구(일반분양 5419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중구 입정동 189-1번지 일원(세운지구)에 '힐스테이트세운센트럴'를 분양한다. 지하 8층~지상 최고 27층, 2개 단지, 총 1022가구 규모의 주상복합단지로 조성된다.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전용 39~59㎡ 아파트 429가구(1단지 165가구, 2단지 264가구)다.
 
이 단지는 지하철 2·3호선 환승역인 을지로3가역과 지하철 1·3·5호선 환승역인 종로3가역이 자리해 4개 노선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중구청, 우체국, 경찰서 등의 관공서와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롯데영플라자, 롯데마트 등 대형쇼핑시설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대우건설은 충북 충주시 주덕읍 화곡리 1111번지 일원(충주기업도시 주상1블록)에서 '서충주푸르지오더퍼스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37층, 8개동 규모 주상복합단지로 아파트는 전용 74~124㎡, 1029가구를 분양한다. 오피스텔은 140실(전용 84㎡)이 공급된다. 이 단지는 지상에 차가 없는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되며 지상 공간을 녹지와 수변이 어우러진 조경으로 설계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한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