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식스 센스’ 윤계상X서지혜, 키스 1초전 티저 포스터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19 08:56

이세빈 기자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윤계상과 서지혜가 키스를 하는 순간 초감각 ‘식스 센스’가 발동한다.
 
디즈니+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가 오는 5월 공개를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홍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차민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톡톡 튀고 재기발랄한 서사로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네이버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오늘(19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입맞춤을 앞둔 윤계상과 서지혜의 로맨틱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담고 있다. ‘입술이 닿는 순간 짜릿한 미래를 보았다’라는 문구는 두 사람이 키스하는 순간 특별한 일이 벌어질 것을 예고한다.
 
윤계상은 뛰어난 오감으로 전조를 읽는 광고의 신 차민후 역으로 분한다. 지금의 차민후를 만든 것은 바로 남들과는 다른 비상한 능력.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등 오감이 일반인들보다 10배 이상 뛰어나다. 그래서 더 예민하고 까칠한데, 특히 부사수 홍예술에게 가장 독한 인물이다.
 
서지혜는 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이는 워커홀릭 홍예술 역을 연기한다. 제우기획 에이스로 초고속 과장 승진을 앞두고 있지만, 차민후의 사사건건 지적에 스트레스가 극도에 달하는 중이다. 그런 홍예술에게는 타인의 신체에 입술이 닿으면 무조건 그 사람의 미래를 보는 특별한 능력이 있다. 이 능력이 어떻게 생겨났는지는 모르지만, 확실한 건 그가 본 미래는 절대적으로 일어난다는 것이다.
 
이렇게 각자가 비밀 능력을 가지고 있는 가운데, 우연한 사고로 홍예술과 차민후의 입술이 닿게 되고 홍예술은 상상도 못 했던 미래를 보면서 초감각 로맨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여기에 윤계상과 서지혜가 만들어낼 연기 시너지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감각을 깨우는 아찔한 작품을 탄생시킨다고 해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 ‘키스 식스 센스’는 오는 5월 공개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