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워킹 애프터 유, '엠카운트다운' 오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1 09:20

황지영 기자
KDH 제공

KDH 제공

여성 4인조 워킹 애프터 유가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Good bye sad days' 무대를 공개한다.
 
21일 소속사는 "워킹 애프터 유가 지난 13일 발매한 앨범 '안녕'으로 활동을 이어간다. 앨범에는 타이틀 곡인 'Good bye sad days'는 물론 '아리랑(Arirang)', 'Adolescence'까지 워킹 애프터 유의 색깔이 담긴 세 곡으로 구성됐다"고 말했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서 부를 'Good bye sad days'는 미디움 템포에 서정적인 가사를 담은 락 발라드 장르로 코로나와 전쟁으로 혼란스러운 시대에서 살아가는 모두의 마음을 서정적인 가사에 담아 위로를 전한다.
 
워킹 애프터 유는 지난 2012년 결성, 2017년에는 독일 에머겐자 세계 밴드 대회 한국 대회에서 우승하며 대표로 참가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KD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으며 Mnet 밴드 서바이벌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에 참가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