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빛이 내린다' 안녕바다, 한국밴드 최초로 뉴욕 링컨센터 공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1 13:16

황지영 기자
코스믹걸 제공

코스믹걸 제공

안녕바다가 한국 밴드로서는 최초로 뉴욕 링컨 센터에서 공연을 한다.  

 
21일 소속사는 "안녕바다가 링컨센터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한국 인디음악 공연에 오른다. 잔나비도 초청받아 뉴욕의 여름밤을 강렬하고도 아름다운 음악으로 수 놓을 예정"이라고 했다.
 
링컨센터는 미국 뉴욕에 위치한 뉴욕시 최고의 예술단지로, 무대예술 및 연주예술을 위한 종합예술센터이다. 공연은 7월 27일 열린다. 링컨센터 주최행사인 '썸머 포 더 씨티 (Summer for the City)'의 공식 프로그램 중 하나로, 뉴욕한국문화원과 링컨센터와 공동으로 기획한 ’K인디 뮤직 나이트' 콘서트다.
 
안녕바다는 히트송인 ‘별빛이 내린다’를 비롯해 다양한 음악으로 한국 밴드 음악 감성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들은 미국 영화사 BlockPond Productions의 투자와 Suddenly Pictures 제작으로 ‘I cross the sea with You (가제) ‘. 제목의 로드트립 다큐멘터리 영화 촬영도 준비 중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