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더스클럽’ 김규리 죽음에 이요원-추자현의 비밀 얽혀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1 15:37

서가연 기자
사진=SSL 제공

사진=SSL 제공

‘아웃사이더맘’ 김규리의 사망으로 초등 커뮤니티에 분열이 예고됐다.
 
21일 방송되는 JTBC ‘그린마더스클럽’에는 초등 커뮤니티 엄마들 사이 동경의 대상이었던 서진하(김규리 분)의 죽음으로 조용했던 상위동이 발칵 뒤집히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학창시절부터 악연이었던 이은표(이요원 분)와 서진하의 살벌한 대치가 그려졌다. 서로를 질투하던 두 친구는 결국 서로를 향한 비난의 화살을 퍼부으며 대립했고, 결국 관계의 단절까지 맞이했다.
 
그런 가운데 서진하가 차에 치이는 악몽을 꾸고 깨어난 이은표가 우연히 싸늘한 주검이 된 서진하를 발견하면서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엔딩이 그려졌다. 갑작스레 발생한 ‘아웃사이더맘’ 사망 사건은 고요한 상위동을 발칵 뒤집을 예정이다. 특히 그와 줄곧 대립했던 이은표를 향한 의심의 눈빛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패닉에 휩싸인 이은표의 모습이 포착됐다. 쏟아지는 빗줄기를 맞으며 하얗게 질린 채 서 있는 은표의 얼굴에서는 라이벌이자 오랜 친구를 잃은 것에 대한 상실감과 함께 죄책감이 느껴진다. 그리고 그의 옆에는 변춘희(추자현 분)가 있다.
 
변춘희 역시 서진하가 죽기 직전 은밀하게 그와 접선했던 만큼 의심을 피할 수 없다. 이은표를 바라보는 변춘희의 의미심장한 눈빛이 그날 밤 있었던 두 사람의 만남을 궁금하게 한다.
 
초등커뮤니티의 동경의 대상이었던 서진하의 죽음은 이은표, 변춘희 외에도 모든 엄마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서로의 은밀한 속사정까지 간파한 엄마들은 사망 사건과 어떻게 연루되어 있을지, 미스터리가 남은 ‘아웃사이더맘’ 사망 사건에 대한 단서는 2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그린마더스클럽’에서 공개된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