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차] 스타리아 리무진·캠퍼, 한국GM 쉐보레 타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1 07:01

안민구 기자


현대차, 스타리아 리무진·캠퍼 모델 출시  

 
현대자동차가 다목적차량(MPV)인 스타리아 라운지의 리무진과 캠퍼 모델을 19일 출시했다.
 
스타리아 라운지 최상위 트림인 리무진은 기본 트림의 전고보다 205㎜를 늘리고, 1열에서 2~3열까지 이동 가능한 무버블 콘솔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콘솔에는 팝업식 테이블, 컵홀더, USB C타입 충전 기능도 포함돼 있다. 가격은 9인승 5792만 원, 7인승 5963만 원이다.
 
캠퍼는 스타리아 라운지 프레스티지 트림에 캠핑을 위한 최적화된 사양들을 대거 적용한 캠핑카 모델이다. 다목적차량으로도 이용 가능한 세미 타입 캠퍼 11(11인승)과 디럭스 타입 캠퍼4(4인승) 등 2가지로 출시됐다. 가격은 4947만~6858만 원으로 책정됐다.
 


한국GM, 타호 고객 인도 개시 
 
한국GM이 초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타호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시작했다.
 
20일 한국GM에 따르면 올해 1월 국내 사전 계약을 시작한 타호는 1994년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기준,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풀사이즈 SUV다. 
 
차체 크기는 전장 5350㎜, 전폭 2060㎜, 전고 1925㎜다. 버튼식 기어 시프트와 사륜구동 시스템을 기본으로 장착했다. 대형 SUV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진동과 롤링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1000분의 1초 단위로 노면을 스캔한다. 운전석에는 12인치 액정표시장치(LCD) 클러스터와 15인치 대형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가격은 9253만 원이며, 다크 나이트 스페셜 에디션은 9363만 원이다.
 
한국GM은 타호의 고객 인도에 앞서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 추신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w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