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해방일지’ 이민기도 손석구 추앙 시작? “형은 제 로망이에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2 09:45

서가연 기자
사진=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제공

사진=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제공

‘나의 해방일지’ 이민기가 유쾌한 웃음을 예고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나의 해방일지’에서는 구씨(손석구 분)를 추앙하기 시작한 염창희(이민기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수풀에 대자로 뻗은 염창희는 어떤 사연일까.
 
지난 방송에서는 구씨가 마침내 염미정(김지원 분)을 추앙하기 시작했다. 염미정의 모자를 줍기 위해 개울 저편으로 점프한 구씨와 “확실해? 봄이 오면 너도, 나도 다른 사람이 돼 있는 거?”라는 구씨의 질문에 확실하다고 답하는 염미정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설렘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염미정 말고도 구씨에게 불쑥 다가서는 이가 있었으니, 다름 아닌 염창희였다. “형은 제 로망이에요. 혼자 사는 남자”라며 은근한 호감을 표했던 염창희는 ‘모자 사건’ 이후 더욱 구씨에게 빠져든다. 개울 맞은편에서 날아온 구씨를 멍하니 바라보던 염창희는 이내 구씨를 따라 굴욕의 멀리뛰기를 시도한다고. 수풀에 내동댕이쳐진 염창희를 보며 입을 틀어막은 염미정과 친구 오두환(한상조 분), 구씨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는 염미정과 구씨의 변화도 그려진다. 이제까지와는 다른 텐션을 예고한 두 사람의 모습에 기대감이 커진다. 이어 염창희, 염기정(이엘 분)에게도 새로운 관계의 기류가 다가온다고. 삼 남매와 구씨의 무채색 인생에 새로운 빛깔이 입혀질 예정이다.
 
특별한 관계로 거듭난 염미정과 구씨가 행복하지 않은 삶에서 해방을 맞을 수 있을지, JTBC ‘나의 해방일지’는 2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