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이성경X김영대, 썸과 쌈 사이 핑크빛 의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3 16:54

박정선 기자
'별똥별'

'별똥별'

tvN 금토극 ‘별똥별’ 이성경과 김영대가 ‘썸’과 ‘쌈’의 사이를 오가며, 핑크빛 의혹에 본격적으로 불을 지핀다.  
 
‘별똥별' 측이 오늘(23일) 2회 방송을 앞두고, 홍보팀장 이성경(오한별)의 곁에 딱 붙어서 그의 근무 태도를 감시하는 톱스타 김영대(공태성)의 별난 행동을 공개해 흥미를 자극한다.
 
지난 ‘별똥별’ 1회에서는 국내 최고 매니지먼트사인 스타포스엔터테인먼트의 홍보팀장인 이성경을 중심으로,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일을 생업으로 하는 사람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버라이어티하게 그려내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와 함께 톱스타인 김영대와 이성경 사이에 흐르는 심상치 않은 러브라인이 감지되기도 했는데, 이성경이 김영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데 비해 아프리카에서 봉사활동 중인 김영대는 이성경을 그리워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이들의 과거에 궁금증을 높인 바 있다. 더욱이 이성경 몰래 귀국한 김영대가 그의 앞에 나타나 은밀한 귓속말을 건네는 모습으로 극이 종료돼,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한껏 치솟은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스타포스엔터 홍보팀 사무실에 출근한 김영대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톱스타인 김영대가 사무실 붙박이로 앉아있는 모습이 의아함을 자아내는 것. 더군다나 김영대는 이성경의 옆자리에 떡 하니 리클라이너 체어를 가져다 놓고 한량처럼 앉아있는 모습이다. 이성경 근무 태도를 감시하는 교관인 듯,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는 껌딱지인 듯, 김영대의 아리송한 태도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별똥별’ 측은 “오늘(23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1년만에 재회한 한별과 태성의 스토리가 본격화 된다. 두 사람의 티키타카와 최측근 케미스트리를 통해 ‘로코’ 특유의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