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트로트 아닌 록 스피릿 폭발하며 '불명' 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4 15:25

김진석 기자
영탁

영탁

영탁이 '미인'을 열창하며 1부 우승을 차지했다.

 
영탁은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다.
 
2월에 발매한 '전복 먹으러 갈래'로 완도 전복 홍보대사가 된 소식을 전한 영탁은 MC 이찬원의 요청에 즉석에서 '전복 먹으러 갈래'를 라이브로 선보이며 흥을 돋웠다. 이어 MC 김준현은 "영탁 씨가 승리에 대한 의지가 어마어마하다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찬원 역시 "굉장히 대곡으로 편곡해 왔더라. 나한테 전주까지만 들려주고 안 들려주더라"고 거들었다. 영탁은 "누구나 짐작할 만한 편곡이다"라고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영탁은 "든든한 지원군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러면서 "오늘은 트로트가 아니라 다른 장르의 모습을 보여드릴 거기 때문에 그 부분을 기대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대중가요사 기록 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신중현과 엽전들의 '미인'을 선곡했다. 무대에 앞서 영탁은 "이 노래 같은 경우 어린아이부터 어른까지 이 노래의 전주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 같다"면서 "대학 시절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참 많이 불렀는데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지원군'에 대해서는 "저한테 은인같은 친구다. 보은하는 자리이자 서로의 우정을 확인하는 자리로 잘 만들어보겠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로커로 변신한 영탁은 색다른 보컬의 매력을 뽐내며 판정단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절친 아웃사이더가 지원군으로 가세해 속사포 랩이 더해진 '미인'으로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의 마지막에는 폭발적인 샤우팅으로 로커의 면모를 드러냈다.
 
아웃사이더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 영탁은 홍경민에 이어 체리블렛까지 꺾으며 1부의 우승을 차지, 뜨거운 인기를 과시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