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멤버들 상극 캐릭터 주문… '핵인싸 송지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4 15:36

김진석 기자
런닝맨

런닝맨

세상과 담을 쌓은 '담지효'에서 '런닝맨' 내 최강 '인싸'로 거듭난 송지효의 모습이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은 ‘600회 기념으로 꾸며져 시청자들과 함께하는 '님과 함께' 레이스로 진행된다.  
 
멤버들은 시청자가 제시한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컨셉트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미션을 진행했다. '겸손의 끝판왕' 유재석은 본격 돈 자랑하는 '플렉스 모드' 지석진은 멤버들에게 관심 많은 '따스한 형' 힘의 상징인 김종국은 본인 이미지와 거리가 먼 '가냘픈 종이 인형'으로, '런닝맨'을 가장 사랑하는 하하 '깡깡 계의 대부' 양세찬은 고학력자로 전소민은 한복 입은 '예절 소녀'로 모두 실제 본인과 정반대의 캐릭터를 주문받았다.
 
송지효는 실제 본인과 거리가 먼 '핵인싸' 캐릭터를 부여받아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멤버들이 "(네가) 여기서 진행하고 다 해야 한다"며 온갖 훈수를 두자 송지효는 "자… 시작하자! 붐바스틱"이라며 어설픈 '인싸 기질'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곧 박수와 함께 "여러분"을 외치며 모두의 주의를 끄는 등 숨겨둔 리더십을 뽐냈다. 이어지는 미션에서도 송지효는 평소와 다르게 먼저 앞장서는 등 '핵인싸' 모드로 멤버들의 "역시 인싸라 솔선수범한다"는 인정을 받았다.
 
방송은 24일 오후 5시.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