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IS] 이준영 "연기돌? 선배들 덕분에 입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5 08:15

황지영 기자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에스콰이어 제공

'D.P.' '모럴센스'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펼친 배우 이준영이 연기 시작에 대해 이야기했다.
 
25일 에스콰이어가 공개한 화보에서 이준영은 다양한 의상을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했다. 관계자는 "185cm의 큰 키를 이용한 다양한 포즈를 선보이며 패션모델 못지않은 탁월한 감각을 뽐냈다.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듯한 역동적인 포즈도 무리 없이 소화했다"고 말했다.
 
이준영은 차기작 '용감한 시민과 '황야'를 비롯한 최근의 주연작 '모럴센스' 비하인드 등을 전했다. '틀린 게 아니라 다른 것이다'라는 주제가 마음에 들어 '모럴센스' 출연을 결심했다는 이준영은 촬영 전 일주일에 3~4번씩 감독과 상대 배우를 만나 소통하며 캐릭터를 구상했다고 말했다.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용감한 시민'에서는 전에 없던 악랄한 빌런 역할을 맡았는데 "제가 봐도 너무 악랄한 캐릭터"라며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연기돌’이라는 표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선 "아이돌 출신이지만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선배들이 여럿 있다. 그분들이 먼저 길을 닦아놓은 덕에 저도 연기에 입문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아이돌이던 이준영도 나, 배우 이준영도 나"라고 덧붙였다. 
 
1인 소속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서는 "아예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처음보단 굉장히 많이 나아지고 있다. 마음만 맞는다면 다른 아티스트를 영입할 수도 있다”라고 답했다. 향후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로는 의사나 변호사 같은 전문직을 꼽았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