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석 재단 설립 10주년’ 미술품 기부 전시회 성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5 08:52

정진영 기자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사진=이태석 재단 제공

이태석 재단 설립 10주년을 기념한 미술품 기부 전시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태석 재단의 이사장이자 고(故) 이태석 신부의 제자들 이야기를 담은 영화 ‘부활’의 구수환 감독은 지난 8일부터 서평원 대표가 기증한 그림들로 구성된 전시회를 진행했다. 일주일 동안의 작품 판매 수익금은 8000만 원을 넘었다.
 
구수환 감독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이고 유명 화가의 작품이 아님에도 정말 대단한 결과”라며 “이런 예상치 못한 성과는 이태석 재단에 대한 신뢰가 담겨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판매 수익금은 톤즈 시립병원과 한센인 마을 진료 시설 마련에 사용된다.  
 
이번 전시회를 위해 여러 곳에서 많은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다. 무명작가의 그림을 산 사람, 여러 점의 그림을 구입한 사람 등 전시회 자체에 참여에 많았다는 전언이다.
 
또한 부탁한 적도 없었는데 가톨릭 평화방송에서 촬영해 방송에 소개하고, 담당 기자는 그림까지 구입했다는 설명. 행사 마지막 날 전시를 전문으로 하는 기획 담당자들이 방문해 올 여름 전시회를 함께하자는 제안도 했다.
 
이에 대해 구수환 감독은 “지난달 시작한 우크라이나 구호 캠페인과 미술품 전시회의 경험은 이태석 재단에게 큰 선물이었다”며 “남수단을 뛰어넘어이태석 신부의 정신을 알릴 수 있다는 자신감과 마음을 다하면 무엇이든 해낼 수 있다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올 8월까지 온라인에서 계속된다. 작품 구입 관련 내용은 이태석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