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점 적시타' 해결사 노시환..."지고 있어도 역전할 것 같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6 22:21

차승윤 기자
한화 이글스 3루수 노시환이 26일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6회 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3루수 노시환이 26일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6회 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4번 타자 노시환(22)이 다시 한번 해결사가 됐다.
 
노시환은 2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2시즌 프로야구 정규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서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으로 활약했다. 6회 말 처음으로 찾아온 득점 기회를 동점 적시타로 살려냈고, 노시환의 타점에 힘입은 한화는 그대로 분위기를 타 후반 대량 득점으로 기분 좋은 5-2 역전승을 거뒀다.
 
스코어와 달리 한화에 쉬운 경기가 아니었다. 키움의 선발은 리그 최고의 구위파 투수로 통하는 안우진이었다. 이날 안우진은 최고 시속 159㎞에 이르는 광속구로 한화 타선을 제압했다. 한화는 5회까지 단 한 번의 득점 기회도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6회 말 정은원과 마이크 터크먼이 출루해 처음으로 득점 기회가 만들어졌다. 4번 타자 노시환이 해결사가 됐다. 그는 안우진이 던진 초구 시속 150㎞를 밀어쳐 우중간 담장까지 흘러가는 2타점 2루타로 경기를 단숨에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 후 노시환은 "상대 선발투수 안우진이 너무 좋은 투수였다. 오늘도 역시 공이 너무 좋았다"며 "타자들도 초반에 고전했지만, (안우진의) 투구 수가 많아지면서 찬스가 한 번은 올 거라 생각했다. 그 기회가 내게 왔다. 중심 타자로서 해결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 직구 평균 구속이 시속 150㎞가 넘는 투수다 보니 분명 초구를 직구로 선택해 스트라이크를 잡으러 들어올 것이라 봤다. 평소엔 초구를 지켜보는 스타일인데 직구를 의식하고 승부한 게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날 경기로 한화는 최근 7경기에서 5승을 거두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노시환은 "개막 후 팀 타격 페이스가 너무 안 좋았다. 모든 걸 쏟아부었는데 6연패를 하다 보니 분위기가 처질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주장인 하주석 형이나 코치님들이 '아직 몇 경기 안 했다. 충분히 따라갈 수 있다'는 말을 해주셔서 마음을 다잡았다. 그로 인해 지난 주 위닝 시리즈를 만들었고, 오늘 역전승도 이뤄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작년엔 지고 있으면 역전할 것 같은 기분이 안 들었다. 올해는 지고 있다가 역전을 해보니 또 뒤집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지고 있더라도 우리 선수단 분위기는 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팀 동료와 팬들에게도 공을 돌렸다. 노시환은 "득점권에서 우리 1, 2, 3번 선수들이 출루율이 정말 높다. 특히 마이크 터크먼은 눈 야구도 되고 공을 보는 능력이 정말 좋은 선수라 나도 많이 배운다. 그가 앞에서 많이 나가주니 (기회를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노시환은 이어 "팬분들에게 정말 힘을 많이 받고 있다. 저희 홈 성적이 좋은 건 팬분들의 힘이 정말 대단한 것 같다"며 "선수들이 힘을 많이 받고 있다. 타석에서나 수비할 때 관중들의 함성을 들으면 전율이 느껴지고 소름이 돋는다. 응원해주신 만큼 힘을 내고 이기는 경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하려 한다"고 다짐했다.
 
대전=차승윤 기자 
 
 

차승윤 기자 cha.seuny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