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인, 김종민 꺾고 최강자 우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6 18:05 수정 2022.04.26 17:59

김두용 기자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 우승, 안지민 2위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에서 우승을 차지한 조성인.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에서 우승을 차지한 조성인.

올해 첫 대상경주인 제14회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에서 12기 최강자 조성인이 왕좌에 올라섰다.
 
지난 16회차 1일차(20일) 13, 14경주 예선전을 통과한 물 위의 전사 6명이 21일 결승전 우승컵을 두고 다시 맞붙었다. 조성인은 김종민을 상대로 설욕전에 성공했다. 지난해 쿠리하라배에서는 옆자리의 김종민에게 공간을 내주면서 낭패를 봤던 조성인은 이번에는 정확하게 인빠지기를 구사했다.
 
이후 결승선까지 실수 없이 순위를 유지했고 마침내 2018년 쿠리하라배 우승 이후 대상경주 시상대의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섰다. 조성인은 우승상금 1000만 원을 거머쥐었다.
 
2위를 차지한 안지민은 여자 선수로 유일하게 결승전에 올랐다. 그는 침착한 경주운영으로 후착 치열한 접전에서 이겨냈고 상금 700만 원을 손에 넣었다. 김종민은 3착에 머물렀다. 하지만 현재 역대 다승과 올해 다승 부문에서 최정상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조성인·김종민·안지민·류석현·김응선·김현철이 출전한 이번 대상경정 결승전은 흥미진진한 관전 포인트가 있었다. 
 
먼저 지난해 쿠리하라배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에서 연신 김종민에게 선두 자리를 내주며 2위에 머문 조성인이 복수전에 성공할지가 관심사였다. 여기에 여자 경정 선수의 자존심을 걸고 출전한 안지민과 신흥 강자인 류석현·김응선의 입상 가능성 여부도 눈길을 모았다.  
 
결승 경주는 1코스의 조성인이 스타트를 주도한 후 인빠지기에 나서 일찌감치 선두 자리를 확정지었다. 후착권은 계속 접전이 이어졌다. 초반 김종민과 안지민·류석현의 후착 삼파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그러다 김종민이 1주 2턴 마크 류석현을 견제하는 사이 안지민에게 공간을 내줬다. 김종민이 다시 2주 1턴 마크에서 순위를 뒤집는 듯 보였으나 마지막 2주 2턴 마크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은 안지민이 직선 탄력을 살리면서 2착에 성공했다.
 
조성인은 “매우 기쁘다. 작년에 계속 준우승에 그쳤는데 올해 우승을 해서 후련한 마음이다. 경주 중 바람이 많이 줄었고 스타트를 빠르게 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성인이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에서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조성인이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에서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