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소다, 비행기서 쫓겨나 “다 보는 데서 바지까지 벗었다” 항공사에 극대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7 08:07 수정 2022.04.27 14:01

이지수 기자
 
 
DJ소다 SNS 캡처 사진.

DJ소다 SNS 캡처 사진.

 
DJ소다가 바지에 적힌 욕설 때문에 미국 비행기 탑승 거부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며, 해당 항공사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지난 26일 DJ소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뉴욕 공연을 마치고 LA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 갑자기 쫓겨났다"며 "비즈니스 좌석에 앉아서 출발직전 웰컴드링크까지 마시고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남자 직원이 오더니 이유도 알려주지 않은 채 다짜고짜 짐을 다 가지고 나가라고 하더니 비행기 입구 앞에서 내 바지가 불쾌하다며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다"는 장문의 글을 올려놨다.
 
해당 항공사 직원이 지적한 DJ소다의 의상은 'F*** YOU'라는 욕설이 프린트된 바지였다. 이와 관련 DJ소다는 "그동안 미국 브랜드에서 선물 받은 이 바지를 입고 수개월 동안 미국 투어를 다니면서 아무런 문제 없이 비행기를 탔다. LA에서 중요한 미팅이 있어서 이 비행기를 절대로 놓치면 안 되기에 바지를 갈아입겠다고 했지만 거절당했다. 간절한 마음으로 모두가 보고 있는 비행기 입구에서 바지를 벗을 수밖에 없었다"고 수치심을 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내가 바지를 벗고 아무것도 입지 않은 상태였음에도 그들은 내게 '비행기를 타기 전 바지를 벗지 그랬냐'며 비꼬았다. 이미 내 바지 때문에 너무 불쾌하다며 날 이 비행기에 태울 수 없다며 계속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DJ소다는 "내 팀원들 노력 끝에 바지를 뒤집어 입은 상태로 비행기를 다시 탈 수 있었다. 모두가 보고 있는 비행기 입구에서 바지를 벗은 것도, 바지를 벗은 채로 비행기를 태워달라고 빌고 있던 것도 정말 굴욕스러운 일이었다"며 극대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비행기를 타고 가는 내내 비행기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무서웠고 6시간동안 불안에 떨면서 겨우 도착했다. 8년 동안 투어를 다니면서 비행기에서 쫓겨난 것도 처음이고 모두가 보는 앞에서 바지를 벗어본 것도 처음이다. 더욱이 개인의 자유를 존중해주는 국가인 미국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 믿을 수가 없다. 다시는 그 누구에게도 이런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아메리칸 에어라인을 보이콧하겠다"고 피력했다. 다음은 DJ소다 입장 전문이다.
 
어제 뉴욕공연을 마치고 엘에이로 가는 비행기를 탔는데 출발 직전에 갑자기 쫓겨났어요…
 
저는 그동안 미국브랜드에서 선물받은 이 바지를 입고 수개월동안 미국투어를 다니면서 아무런 문제없이 비행기를 탔습니다.
 
비지니스 1번 좌석에 앉아서 출발직전 웰컴드링크까지 마시고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남자 직원이 오더니 이유도 알려주지 않은 채 저에게 다짜고짜 짐을 다 가지고 나가라고 하더니 비행기 입구 앞에서 저의 바지가 “불쾌”하다며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습니다.
 
저는 엘에이에서 중요한 미팅이 있어서 이 비행기를 절대로 놓치면 안되기에 바지를 갈아 입겠다고 했지만 거절 당했고 간절한 마음으로 모두가 보고 있는 비행기 입구에서 바지를 벗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바지를 벗고 아무것도 입지 않은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저에게 비행기를 타기전에 바지를 벗지 그랬냐며 비꼬았고 이미 저의 바지 때문에 너무 불쾌하다고 저를 이 비행기에 태울 수 없다며 계속 다른 비행기를 타라고 했습니다.
 
저의 팀원들의 노력 끝에 저는 바지를 뒤집어입은 상태로 비행기를 다시 탈 수 있었습니다. 저는 손가락이 부러진 상태여서 아주 불편하게 바지를 벗었고 모두가 보고 있는 비행기 입구 앞에서 바지를 벗은 것도,바지를 벗은채로 비행기를 태워달라고 빌고 있던 것도 정말 굴욕적인 일이 었습니다.
 
비행기를 타고 가는 내내 비행기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무서웠고 6시간동안 불안에 떨면서 겨우 도착했습니다. 8년동안 투어를 다니면서 비행기에서 쫓겨난 것도 처음이고 모두가 보는 앞에서 바지를 벗어본 것도 처음이네요 더욱이 개인의 자유를 존중해주는 국가인 미국에서 이런일이 벌어졌다는 것이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다시는 그 누구에게도 이런일이 벌어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아메리칸 에어라인을 보이콧하겠습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