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성록, '군검사 도베르만'·'내일'로 확인시킨 반전 존재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7 21:21 수정 2022.04.27 21:21

황소영 기자
류성록

류성록

배우 류성록이 극과 극의 캐릭터를 소화하며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류성록은 지난 26일 종영된 tvN 월화극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군 생활 중 황제 복무의 함정에 빠진 이유가 김우석(태남)이라는 사실을 안 뒤 복수의 칼날을 가는 인물 수호로 분했다. 의뭉스러운 분위기로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소름을 동시에 유발했다.
 
특히 류성록은 구석으로 내몰린 상황 속에서 폭발적인 감정을 쏟아내며 본색을 드러내다가도, 복수의 대상이 경계를 늦출 수 있게 가면을 쓴 듯 순박한 표정을 지어 보이며 디테일한 두 얼굴 열연을 펼쳤다.
 
MBC 금토극 '내일'에선 반인반혼의 상태로 저승에서 첫 취업을 하게 된 로운(준웅)의 절친한 친구 재수 역으로 안방극장에 공감과 감동을 함께 안겼다. 무엇보다 류성록은 천진하던 학창 시절과 달리 시험에 찌든 현재의 모습을 현실감 넘치게 담아냈다. 녹록지 않은 청춘의 이면을 고스란히 그려냈다. 위태로운 감정 상태를 짐작하게 하는 눈빛과 깨달음을 얻고 흘리는 눈물이 심금을 울렸다.  
 
류성록은 '군검사 도베르만' 속 복수에 눈이 먼 캐릭터부터 '내일'의 짠 내 나는 캐릭터까지 섬세하게 소화하며 극의 완성도와 보는 재미를 끌어올렸다. 작품마다 새로운 캐릭터로 신선한 얼굴을 꺼내는 류성록은 소름을 유발하다가도 공감을 끌어내는 호연을 펼치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확인시켰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