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규 첫 대상경주 출전에 '깜짝 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7 05:59 수정 2022.04.26 18:01

김두용 기자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 5년 만에 무관의 설움 털어내

전원규가 제26회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 시상식에서 우승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전원규가 제26회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 시상식에서 우승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3기 전원규(S1)가 파란의 주인공이 됐다.  
 
전원규는 24일 광명 스피돔에서 열린 제26회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데뷔 5년 만에 무관의 설움을 털어냈다. 첫 출전한 대상경륜에서 이변을 일으켰다.  

 
22일 예선전, 23일 준결승전을 거쳐 황인혁(SS), 김희준(S1), 황승호(S1), 김범수(S1), 전원규, 성낙송(SS), 왕지현(S1)이 특선급 결승전에 진출했다. 수도권팀은 이번 결승경주에 3명의 선수만 진출해 충청권, 경상권팀의 접전이 예고됐다. 초반 충청권 황인혁, 김범수가 앞 선을 장악했으나 백스트레치에서 전원규의 혼신을 다한 젖히기 승부가 통했다. 김희준과 황승호가 그 뒤를 따랐다.
 
전원규는 우승상금으로 1400만 원을 수상했고, 2위와 3위를 차지한 김희준과 황승호는 각각 1100만 원과 100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은 올해 두 번째로 열린 대상경주였다.  
 
경륜 일인자인 임채빈이 국가대표 평가전으로 출전하지 않는 가운데 누가 우승컵을 차지할지 관심이 집중됐다. 경기 전 예상 판도는 혼전이었다. 성낙송은 슈퍼특선급임에도 외면을 당했고 전문가들 예상에서도 큰 관심을 받지 못했다.
 
‘핫 이슈메이커’였던 신흥강자 22기 정해민이었다. 하지만 슈퍼특선 성낙송의 노련미에 밀려 준결승을 통과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함께 관심을 모았던 26기 신인 간판 김영수도 경주운영의 미흡함을 노출하며 일찌감치 예선에서 탈락했다.
 
결승전에서 전원규(23기 훈련원 2위)와 김희준(22기 훈련원 1위)이 도전장을 내밀었고 황승호와 성낙송은 베테랑의 관록을 내세웠다. 베테랑들에게는 더욱 절실한 무대였다. 특히 성낙송은 슈퍼특선반 중 유일하게 공백기 동안 대상경주 경험이 없었다. 또 슈퍼특선임에도 올해 10위권 밖으로 내려앉아 있어 재도약의 발판이 필요했다. 하지만 전원규의 이변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전원규가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에서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전원규가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에서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전원규는 “최근 몸이 많이 올라왔는데 큰 대회 우승의 영광을 차지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해서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우 경륜 전문가는 “전원규의 우승으로 임채빈이 독식하던 대상경륜에 오랜만에 또 다른 우승자가 나타났다. 앞으로 임채빈이 없는 특선급에서는 열띤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예상했다.
 
이날 펼쳐진 선발급 결승에서는 김일규(12기), 우수급에서는 김민배(23기)가 우승을 차지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