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박솔미 심진화에게 커플 속옷 선물 받고 ‘민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8 13:39

서가연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편스토랑’ 박솔미가 심진화에게 선물을 받고 웃음을 터트렸다.
 
29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편스토랑’)에서는 박솔미가 절친 심진화, 김원효 부부를 위한 손님맞이 음식을 선보인다.
 
지난 방송에서 박솔미는 맛도 비주얼도 놀라운 돼지껍질 요리, 핑크 밥상 레시피 등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편스토랑’ 레시피 여왕답게 이번에도 박솔미의 특별한 레시피가 쏟아질 예정이다.
 
이날 박솔미는 설레는 기분으로 손님맞이 요리에 돌입했다. 요리를 준비하는 도중 방문한 심진화는 첫 등장부터 엄청난 텐션을 보여줬다. 이어 절친인 박솔미, 한재석 부부를 위해 준비한 초특급 선물을 공개한다.
 
심진화가 준비한 선물은 다름 아닌 호피 무늬 커플 속옷이었다. 과감한 디자인에 놀란 박솔미는 “내가 미치겠다”를 외치며 고개를 숙였고 심진화는 “이거 입고 형부한테 ‘어흥’ 한 번 하라”며 거침없는 멘트로 폭소를 자아냈다.  
 
심진화는 “언니 부부는 표현을 좀 하면서 살아야 한다”며 선물의 이유를 밝혔다고. 과연 심진화가 선물한 커플 속옷을 본 한재석의 반응은 어땠을지, 선물의 후일담 역시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그런가 하면 이들의 만남에서는 박솔미 부부와 심진화 부부의 극과 극 면모도 공개된다. 박솔미 표 손님맞이 특별 레시피와 절친 간의 거침없고 유쾌한 대화는 29일 오후 8시 30분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