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마더스클럽’ 추자현, 전 남친 윤경호와 재회…누군가 보고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8 16:39

서가연 기자
사진=SLL 제공

사진=SLL 제공

‘그린마더스클럽’ 추자현과 윤경호의 은밀한 재회 현장이 포착됐다.  
 
28일 방송되는 JTBC ‘그린마더스클럽’에서는 변춘희(추자현 분)과 이만수(윤경호 분), 그리고 박윤주(주민경 분) 사이에 또다시 거센 폭풍우가 몰아친다.
 
앞서 상위동에서 학부모로 모임에 참석한 변춘희와 이만수는 서로를 보자마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둘은 과거 연인 사이였기 때문. 변춘희는 이만수를 향해 “내 삶에 끼어들지 말라”면서 단호하게 그의 시선을 잘라냈다.
 
이어 그들의 과거가 공개됐다. 새내기 간호사 시절 선배에게 혼나고 있는 변춘희를 이만수가 조용히 도와주던 모습이 드러났다.
 
그러던 두 사람이 은밀히 재회한 모습이 포착됐다. 사방이 트인 주차장에서 변춘희의 예민해진 표정과 이만수의 조심스러운 행동은 둘 사이의 오간 대화를 궁금하게 한다.
 
그 광경을 목격한 이는 다름 아닌 이만수의 아내 박윤주다. 앞서 박윤주는 남편의 등골이 휘겠다는 걱정을 던진 변춘희의 말을 신경 쓰고 있었다. 그의 불안이 현실이 된 듯 눈앞의 두 사람을 바라보는 박윤주의 눈빛은 깊은 혼란을 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변춘희는 서진하(김규리 분)의 사망에서 책임을 피하기 위해 이은표(이요원 분)과 서진하의 남편 루이(최광록 분)을 불륜으로 엮어놓은 상황. 얽히고설킨 상위동 이웃들의 관계가 어떤 불길로 번져나갈지 한층 더 거세진 파란이 예고된다.
 
오해와 숨겨진 진실로 인해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 상위동의 앞날은 2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그린마더스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