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은 온다! 세대막론 제2의 전성기를 꿈꾸는 이에게 필요한 이 영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8 17:18

서가연 기자
사진=콘텐트판다 제공

사진=콘텐트판다 제공

영화 ‘봄날’이 제2의 전성기를 꿈꾸는 이들에게 공감을 얻으며 온 가족 필수 관람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봄날’은 한때 잘나갔지만 현재는 집안의 애물단지인 철부지 형님 호성(손현주 분)이 아는 인맥을 모두 끌어모은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부조금으로 한탕 크게 벌이려다 수습불가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렸다.
 
8년 만에 출소했어도 나잇값을 못하는 철부지 큰형님 호성이 제2의 인생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은 어쩐지 모두의 애잔함을 자극한다. 그런 호성을 부끄러워하지만 사실 누구보다 지지하는 자식들의 모습은 가족 간의 다정하지만은 않은 애증 관계를 현실감 있게 그려내며 젊은 세대들의 공감대를 자극한다.
 
무심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누구보다 가족을 지키고자 하는 호성의 진심은 보는 이에게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전 세대의 공감을 얻는 이 영화는 “간만에 극장에서 울다가 웃다가… 부모님이 생각나는 영화였습니다”, “엄마랑 같이 봤었음 더 좋았을 거 같은데 너무 아쉽다.. 꼭 가족들이랑 함께 보시길” 등 온라인 상에서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진한 공감대와 뭉클한 가족애가 담긴 영화 ‘봄날’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