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3' 민경, 디바 합류 후 댓글보고 "혼자 울었다" 울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9 13:21

황소영 기자
'신과함께3'

'신과함께3'

디바 막내 민경이 지니를 대신해 합류했던 당시 댓글을 보고 혼자 울었던 사연을 공개한다.  

 
오늘(29일) 오후 8시 방송될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3' 측은 채널S의 네이버TV와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힙합 여전사 디바 비키, 김진, 이민경이 2000년으로 돌아가 '신카페'를 찾은 모습이 담긴 예고편이 모습을 드러냈다.  
 
'신과 함께 시즌3;는 과거로 데려가는 미스터리 공간 신카페에서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매회 특정 연도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그 시절을 풍미한 ‘추억의 스타’를 게스트로 초대해 추억 여행을 떠나는 미스터리 복고 토크쇼다.  
 
공개된 영상에는 막내 민경이 디바에 합류하게 된 때의 이야기가 담겼다. 디바 2집 활동 후 지니는 탈퇴를 했다. 지니는 "학업이 너무 중요했어요. 빨리 하고 와야 겠다"라고 결심해 아쉽지만 자리를 떠났었다고 밝히며 "덕분에 민경씨가 들어왔잖아요"라고 막내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때 이용진은 "다시 돌아오셨잖아요?"라고 말했고, 지니는 민경의 멘트 타이밍을 스틸한 이용진을 향해 자신도 모르게 "I C"라고 반응해 모두를 당황케 만들었다. 이후 지니는 자신의 리액션을 곱씹으며 "내가 미쳤나 봐"라고 자책했다.  
 
지니의 보살핌으로 이야기를 시작한 민경은 디바에 합류하게 된 과정을 차근차근 전했다. 기존에 다른 그룹 활동을 하던 민경에게 채리나가 연락을 해 합류 제안을 했다. 원래 멤버들에게 미안했던 민경은 처음엔 거절했지만 파워 넘치는 디바의 무대 위 모습이 아른거려 양해를 구하고 합류를 결정했다는 것.
 
신동엽은 "지니를 대신해 합류한 거라 지니의 팬들이 신경 쓰이진 않았는지?"라고 물었고, 민경은 "합류 후 댓글을 봤는데 욕도 써 있고, 심한 말들이 많았다", "언니들에게 말하지 못하고 혼자 울었다"라며 울컥함에 눈물을 흘려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