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지나 벚꽃' 강희 "따뜻한 봄의 온기 느낄 수 있었다" 종영 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9 20:06

김선우 기자
 
배우 강희가 한층 더 성장했다.
 
강희는 최근 종영한 웹드라마 '겨울 지나 벚꽃'에서 시크한 성격이지만 사랑하는 해봄(옥진욱) 앞에서는 다정하고 애교쟁이가 되기도 하는 반전 매력의 주인공 조태성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는 해봄과 연애에는 달달한 멜로 눈빛으로, 어머니의 반대에 부딪혔을 때는 단호한 눈빛으로 매력을 극대화하며 마지막까지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했다. 강희의 훈훈한 '만찢 비주얼'과 부드러운 목소리를 겸비한 다정함은 보는 이들에게 두근거림을 선사하며 따뜻한 봄 연애 세포를 깨웠다는 평이다.
 
지난 2월 헤븐리 앱을 통해 선공개된 '겨울 지나 벚꽃'은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 방영돼 사랑받았다. 국내 OTT '왓챠' 실시간 1위, 일본 '라쿠텐 티비' 5주 연속 1위 등 유의미한 기록으로 글로벌 인기도 입증했다.  
 
한편 강희는 지난 23일 열린 '겨울 지나 벚꽃' 팬미팅 풀 블룸(FULL BLOOM)에서 상대역인 배우 옥진욱과 함께 드라마 팬들을 직접 만나 팬과의 Q&A 타임, 드라마 비하인드 토크, 선물 추첨, 드라마 OST '소중한 사랑' 라이브 열창 등 풍성한 시간을 만들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강희는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 직접 써온 손 편지를 읽다 울컥했고, 팬들은 그의 진심 어린 마음에 감동받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강희는 "'겨울 지나 벚꽃'은 따뜻한 봄의 온기를 느낄 수 있는 작품이었다.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어 정말 감사하고, 이 사랑 잊지 않고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는 배우 강희가 되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