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이주영, 충무공액션영화제 특별상…열일 행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9 08:57

조연경 기자
기대를 모으는 배우 이주영의 행보다. 
 
배우 이주영이 주연작 '액션히어로(이진호 감독)'로 제1회 아산충무공국제액션영화제에서 특별상을 수상한데 이어 주연작 '윤시내가 사라졌다(김진화 감독)'가 23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선정되는 등 대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27일 이주영은 '액션히어로'를 통해 1회 아산충무공국제액션영화제'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 아산충무공국제액션영화제는 세계 우수의 액션영화 출품작과 국내 우수 액션 영화 출품작중 작품상을 선정하여 시상하고, 국내 액션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들을 선정함으로써 액션영화라는 특화된 장르를 널리 알리고 새로운 액션영화 전성시대를 열어가게 하는 시상식이다. 올해 첫 개최된 시상식이라는 점에서 이주영의 수상은 더욱 큰 의의를 가진다.  
 
이주영은 "귀한 날 초대해주시고 자리에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액션히어로'를 촬영하면서 액션배우분들과 미술 감독분들 모두가 대단하고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상 주시고,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진심 어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주영은 28일 개최된 23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6월 개봉 예정인 '윤시내가 사라졌다'가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선정작에 이름을 올린 것.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한국영화 아카데미 14기 장편제작 연구과정 작품으로, 유튜버인 딸 장하다와 윤시내의 이미테이션 가수인 엄마 순이, 매혹적인 청년 준옥이 각자의 사정으로 인하여 콘서트 당일 사라진 전설의 가수 윤시내를 찾아 떠나는 로드무비다. 이주영은 사랑과 관심에 목마른 관종 유투버 장하다 역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선사한다. 
 
연이은 수상, 초청 소식으로 대세 배우다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이주영은 하반기에는 안방과 스크린관을 넘어 OTT까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약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주영은 내달 13일 첫 공개되는 티빙 '장미맨션'에서 경찰 남영 역으로 출연, 극강의 미스터리 스릴러를 완성할 예정이다. 또 OTT 시리즈 '머니게임' 주인공으로 캐스팅 돼 폭넒은 연기 스펙트럼도 예고하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