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29일 조합원 전면 파업...사측 '3사 1노조' 개선 요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9 10:16

김두용 기자
현대중공업 노조가 29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노조가 29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2021년 임금협상 난항에 따른 파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사측은 ‘3사 1노조’ 시스템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29일 오전 8시부터 전 조합원 대상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지난 27일부터 파업 중이며 다음 달 4일까지 지속한다. 노조가 울산조선소 내 도로에 농성 천막을 설치하면서 물류 일부가 차질을 빚어지고 있다. 노조는 임금 인상과 교섭 재개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사는 지난달 15일 임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된 이후 교섭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회사는 노조가 사흘째 파업을 이어가자 사내 소식지에서 '현대일렉트릭과 현대건설기계를 교섭에서 분리하면 당장이라도 교섭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유지 중인 '3사 1노조' 시스템의 개선을 요구하는 셈이다. '3사 1노조'란 현대중공업이 2017년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으로 인적분할 됐으나 노조는 그대로 1개 조직을 유지한 것을 뜻한다.  
 
이에 따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조합원들도 모두 현대중공업 노조에 묶여있다.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도 이들 3사 모두가 조합원 투표를 통과해야 마무리된다. 실제 해마다 현대일렉트릭이나 현대건설기계는 잠정합의안을 먼저 통과해놓고도, 현대중공업에서 부결되면 타결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반복돼 왔다.
 
2021년 임협과 관련해 지난달 벌인 잠정합의안 투표에선 처음으로 3사 모두 부결됐다. 회사는 "경영환경이 다른 세 회사를 하나로 묶다 보니, 각사 조합원들이 비교심리를 느낄 수밖에 없는 불합리한 상황이 이어져 왔다"며 "현재 교섭 시스템에 근본적인 문제가 없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측은 "경쟁사와 적극적으로 경쟁하기 위해선 완전히 독립돼 각사에 맞는 경영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미래를 위한 변화에 노조도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