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개별공시지가 11.54% 상승, 성동구 상승률 최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9 10:48

김두용 기자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의 개별공시지가가 2년 연속 11.54% 상승했다.
 
 
서울시는 29일 올해 1월 1일을 기준으로 조사한 87만3412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11.54%로 전년과 동일한 상승 폭을 보였다. 최근 10년(2013∼2022년)만 놓고 보면 2019년 12.35%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98.9%인 86만3385필지이고, 하락한 토지는 0.4%인 3414필지에 불과했다. 전년과 지가가 동일한 토지는 0.4%인 3586필지였고, 나머지 3027필지(0.3%)는 신규로 조사된 토지였다.
 
자치구별 상승률을 보면 성동구가 14.57%로 가장 높았고, 영등포구와 강남구가 나란히 13.62%로 뒤를 이었다. 이어 서초구 13.39%, 송파구 12.75%, 금천구 11.60% 순이었다.
 
서울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2004년부터 19년째 최고가를 이어온 중구 충무로1가 24-2번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었다. 상업지역인 이곳의 공시지가는 작년보다 8.5% 내린 ㎡당 1억8900만원이었다. 최저 지가는 도봉구 도봉동 산30(자연림)으로 ㎡당 7200원이었다.
 
주거지역 중에서는 서초구 반포동 2-12번지 아크로리버파크가 ㎡당 292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개별공시지가 확인은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또는 '일사편리 서울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서 토지 소재지를 입력하면 조회할 수 있다.
 
이의 신청은 내달 30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 구청, 동 주민센터 등으로 할 수 있다. 이의가 제기된 토지는 감정평가사 검증과 자치구 심의를 거쳐 6월 24일 결과를 조정·공시할 예정이다. 이의 신청 기간에는 감정평가사와 직접 상담할 수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