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 박서현, 가정폭력 사건 직접 밝힌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30 19:57

황지영 기자
MBN

MBN

'고딩엄빠' 박서현이 최근 불거진 가정 폭력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연다.
 
5월 1일 오후 9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9회에서는 박서현이 남편 이택개와의 갈등을 직접 털어놓고 치료를 받는 상황이 공개된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3월 딸을 출산한 후 제작진의 후원으로 산후조리원에서 딸을 보살펴 왔으며, 이후 집으로 돌아와 새 출발을 다짐했던 터. 하지만 박서현은 최근 제작진에게 긴급 문자를 보내, “남편과 싸워서 경찰서에 갔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제작진을 만난 박서현은 “조그마한 일로 말싸움이 시작됐는데…”라며 그간의 상황을 털어놓았다. 남편 이택개 역시 제작진과 만나 “(박서현에게) 아기 사진 보내도 말 한마디 없고…”라며 깊어진 갈등의 골을 드러냈다. 현재 박서현-이택개 부부의 딸은 임시 보호조치가 내려진 상황이며, 이택개의 아버지 집에서 돌봄을 받고 있다.
 
박서현은 정신건강의학과 의원을 찾아가 심리 상담도 받는다. “초등학교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고, 아버지는 술 먹고 들어오시면 폭력을 행사하곤 했다”고 덤덤히 이야기했다.
 
제작진은 “최근 불거진 사건 이전부터, 두 사람의 불화를 감지하고 부부상담을 통해 화해를 도모했으며, 사건 이후엔 박서현의 정신과 진료도 병행했다. 그 결과 박서현이 산후우울증에 더불어 우울증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두 사람의 관계가 회복되고, 정신적으로도 나아질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