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사강, 12세 골프 꿈나무 딸과의 일상 공개..열혈 스포츠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1 09:32

이지수 기자
 
채널A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한 배우 사강 모녀.

채널A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한 배우 사강 모녀.

 
‘골프 능력자’ 사강X신소흔 모녀가 ‘피는 못 속여’에 동반 출연한다.
 
5월 2일(월)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17회에는 2002년 월드컵 세대를 설레게 했던 배우 사강이 출연해 ‘골프 새싹’으로 폭풍 성장한 딸 신소흔(12세)과의 일상을 공개한다.
 
사강은 데뷔 초부터 ‘연예게 운동퀸’으로 입소문이 자자했으며, 최근에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골프 실력을 발휘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사강은 자신의 ‘골프 슈퍼 DNA’를 물려준 둘째 딸 소흔이를 소개하며, ‘모전여전 운동 DNA’를 언급한다. 특히 사강은 “소흔이를 가졌을 때 홀인원 태몽을 꿨다”고 털어놓는데, 이를 듣던 소흔은 “태몽 때문에 골프를 한 건 아니다”라고 ‘단호박’ 대답을 내놓아 웃음을 안긴다.
 
잠시 후 소흔이는 엄마와 함께 실내골프장에 들러, 주니어 골프대회 대비 연습에 돌입한다. 이때 사강은 소흔이에게 골프 잔소리를 시전(?)하더니, “주옥같지 않나?”라고 주위 출연진들에게 묻는다. 스튜디오에 함께 있던 김병현은 “주옥이 아니라 지옥”이라고 받아쳐 폭소탄을 날린다.
 
그런가 하면 사강은 소흔이의 샷이 왼쪽으로 치우치는 것을 보완해주기 위해 ‘50m 팻말 맞추기’ 미니게임도 진행한다. 두 사람은 게임 중, 소소한 내기까지 걸며 불꽃 대결을 벌인다. 드디어 대회 날, 소흔이는 “(이번엔) 10등을 하고 싶다”며 지난번 대회보다 높은 목표를 밝힌다. 사강 역시, 경기에 첫 갤러리로 참가하며 긴장한 ‘열혈 스포츠맘’의 모습을 보이지만, 정작 경기 도중에는 자리를 피해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제작진은 “사강이 자신의 ‘골프 DNA’를 물려받은 딸을 위해 대회 전, 특별한 훈련을 준비해 ‘선생님이 따로 필요 없겠다’는 반응을 이끌어낸다. ‘장차 골프 선수가 되어서 기부를 많이 하고 싶다’는 꿈을 전한 소흔이가 골프 대회에서 어떤 결과를 받았을지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사강X신소흔 모녀의 골프 일상과, ‘슈퍼 DNA 패밀리’ 이동국-이형택-김병현-조원희-봉중근-전태풍과 이들의 주니어가 총출동한 미니올림픽 현장을 담은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5월 2일(월)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