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범잡2', 오늘 최종회..굿바이 총정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1 14:54

박정선 기자
 
'알쓸범잡2'

'알쓸범잡2'

 
 
‘알쓸범잡2’가 마지막 범죄 잡학 수다를 펼친다.
 
1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 알쓸범잡2’ 최종회에서는 윤종신, 권일용, 김상욱, 장강명, 서혜진이 어느덧 익숙한 가족이 된 이호 교수와 함께 못다한 이야기를 나눈다. 동해를 시작으로 전국 37곳, 207건의 사건을 다루며 두 계절을 함께했던 ‘알쓸범잡2’의 마지막 총정리편에 기대가 쏠린다.
 
이날 ‘과학 박사’ 김상욱은 메타버스 범죄에 대해 조명한다. 주 서비스 이용자인 10대들이 온라인 그루밍 등의 범죄에 노출 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변화한 세상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범죄에 대한 대응책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법 박사’ 서혜진은 반 세기 전으로 돌아가 ‘김해 혀 절단 사건’을 파헤친다. 성범죄법이 정조 관념에 기반하던 시기, 강간범의 혀를 잘랐다는 이유로 가해자가 됐던 피해자. ‘56년 만의 재심 청구’로 한국 사회의 모순을 고발한 최말자 씨의 사연을 통해 세상을 바꾼 움직임을 들여다본다.
 
방송에 나가지 못했던 아쉬운 미방분도 대방출 한다. ‘범죄 박사’ 권일용은 ‘의정부 여자친구 연쇄살인 사건’을 언급하며 프로파일링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운다. ‘취재 박사’ 장강명은 장장 15년 간 이어진 담배 소송을 들려준다. 그야말로 ‘담배워즈’를 방불케 하는 팽팽한 싸움을 되돌아보며, 공익 소송이 만들어낸 변화와 의의를 짚어볼 예정. 여기에 박사들이 만장일치로 꼽은 ‘최애’ 여행지는 물론 열혈 팬과의 깜짝 전화 연결,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까지.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의미있는 이야기로 가득할 범죄 잡학 수다의 마지막 장이 기다려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