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이정신, 솔직+순수+담백 돌직구 로맨스 점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1 16:38

이현아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배우 이정신이 본격 로맨스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정신은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 스타포스엔터 고문 변호사 도수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할 말 다 하는 성격 덕에 시청자들을 대변해 시원한 한 마디를 날려 극에 재미를 불어넣고 있다.
 
주말 방송된 ‘별똥별’ 3~4회에서 인간관계에 칼 같았던 도수혁이 오한별(이성경 분)에게 색다른 감정을 느끼기 시작하며 로맨스의 서막을 열었다.
 
정시퇴근은 물론 퇴근 후 사적인 연락을 받지 않겠다던 도수혁이 6시가 지났음에도 오한별의 영상을 보며 “귀엽다”고 한 것. 무뚝뚝해 보였던 수혁이 한별에게는 생긋 웃으며 무채색이던 표정에 감정이 점차 드러나기 시작했다.
 
수혁은 한별을 바라보며 순수한 사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점점 한별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공과 사의 구별이 모호해지는 등 변해가는 수혁의 모습이 나타났다. 특히 4회 엔딩에서는 한별에게 “오팀장님 공태성이랑 사귀어요?”라는 돌직구 질문을 하며 본격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이정신은 한별을 향한 마음이 커져가는 수혁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의 몰입을 도왔다. 이정신은 한별을 바라볼 때 꾸밈없이 순수한 표정, 해사한 미소 등 서브남의 모습을 안정적인 톤과 부담스럽지 않은 매력으로 완성 시켰다.
 
‘별똥별’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한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