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컴백 쉽지 않네! 3일서 4일로 하루 연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2 14:02

이현아 기자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7인조 걸그룹 앨리스가 컴백을 4일로 하루 미뤘다.

앨리스의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는 SNS를 통해 컴백 신곡 ‘내 안의 우주’ 음원 발표일을 기존 3일에서 4일로 연기했다. 이는 국내외 유통사와 플랫폼 등 발매와 관련한 일정 조율 중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신곡 음원 발표가 미뤄진 가운데 앨리스는 2일 아리랑TV의 ‘심플리 K팝’과 3일 ‘SBS Mtv 더쇼’ 방송을 통해 신곡을 선공개키로 결정했다.
 
앨리스는 ‘내 안의 우주’로 약 2년 3개월 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아이오케이 컴퍼니로 소속사를 이적했고, 4월 11일 그룹의 영문명을 엘리스(ELRIS)에서 앨리스(ALICE)로 변경했다.
 
또 혜성이 법적개명을 통해 연제로, 벨라는 활동명을 도아로 바꿨다. 리더도 소희에서 채정으로 교체하며 복귀의 각오를 다졌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