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김제덕 양궁 대표팀, 광주 챔필에 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2 14:14

이형석 기자
사진=KIA 타이거즈

사진=KIA 타이거즈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양궁 국가대표팀이 오는 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특별 훈련을 한다.
 
이번 훈련은 양궁 대표팀이 경기장 소음 등 관중 중압감과 환경 변화에 대한 적응력을 키우고, 실전 감각을 끌어 올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진행되는 훈련은 남녀 대표팀(리커브, 컴파운드)간 단체전으로 치러진다. 오후 5시30분 컴파운드 대표팀 남자팀과 여자팀 간 단체전이 펼쳐지고, 오후 5시55분부터 리커브 남녀 대표팀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이 경기는 아시안게임 단체전과 같은 방식으로 열린다. 총 4엔드 동안 70m(컴파운드 50m) 떨어진 과녁에 팀별로 1인 1발씩 3발을 교대로 쏜다.
 
리커브 여자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광주여대)을 비롯해 강채영(현대모비스), 리우올림픽 단체전 메달리스트 최미선(순천시청)과 평가전에서 1위로 선발된 이가현(대전시체육회)으로 구성됐다. 이에 맞서는 남자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단체 금메달 멤버인 오진혁(현대제철)과 김우진(청주시청), 김제덕(경북일고)과 더불어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개인전 은메달리스트인 이우석(코오롱)이 나선다.  
 
컴파운드 남자 대표팀은 김종호와 최용희(이상 현대제철)·양재원(울산남구청)·강동현(대구시양궁협회)이 나서고, 여자 대표팀은 소채원·송윤수·김윤희(이상 현대모비스)·오유현(전북도청)이 맞선다.
 
사진=대한양궁협회

사진=대한양궁협회

양궁대표팀은 5월 16일부터 22일까지 광주광역시에서 개최된 양궁월드컵 2차(세계양궁연맹주최)에 참가, 본격적인 2022년 시즌을 시작한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