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사회공헌협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2 14:29

이형석 기자
사진=롯데 자이언츠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자이언츠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전 세계 어린이 대상 기금 조성 및 아동 권리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2022시즌 사직야구장을 찾는 관중 한 명당 후원금 100원이 희망포인트로 적립돼 기금으로 조성된다. 모인 기금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되어 전 세계 어린이를 돕기 위한 유니세프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 4월 29일 열린 협약식에서는 박세웅이 구단을 대표해 홍보대사로 임명됐다.
 
롯데자이언츠 김종호 경영지원부문장은 “롯데자이언츠를 사랑해주시는 팬들과 선수단 덕분에 유니세프와 함께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이 가능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유니세프와 진행하는 롯데자이언츠 ‘G-LOVE’ 캠페인을 활성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지난 10년간 유니세프와 함께해 준 롯데자이언츠 선수단과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사직구장만의 특별한 응원 문화를 이끈 롯데자이언츠 팬들과 스포츠를 통한 유니세프 모금활동 및 캠페인을 지속하고 특별한 기부문화까지 만들어 갈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구단은 2011년부터 10년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사회공헌 협력사업을 진행했다. 그동안 약 9억 원의 캠페인 후원금을 지원했다. 2021년에는 제1회 대한민국착한기부자상 기업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