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량 80만명 넘었다… 무시무시한 ‘닥터 스트레인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3 10:31

정진영 기자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마블의 슈퍼히어로가 돌아왔다.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개봉을 하루 앞둔 3일 예매 관객수가 80만명을 돌파시켰다.
 
이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예매 관객수를 넘어서는 코로나 사태 이후 최대 예매량이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경우 개봉 당일 오전까지 예매 관객수 약 70만명을 기록했던 바 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극장 내에서도 음식물 섭취가 가능해졌다. 여기에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라는 굵직한 작품까지 개봉하며 극장가에 활력이 돌 것으로 예상된다.
 
샘 레이미 감독이 연출을 맡은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4일 개봉한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