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라수마나라' 김성윤 감독 "8년전부터 원작의 드라마화 꿈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3 11:36

박정선 기자
배우 지창욱(왼쪽부터), 최성은, 김성은 감독, 황인엽이 3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안나라수마나라'(연출 김성윤)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머니즘 판타지 뮤직 드라마로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 등이 열연했다. 6일 첫 공개.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03/

배우 지창욱(왼쪽부터), 최성은, 김성은 감독, 황인엽이 3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안나라수마나라'(연출 김성윤)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머니즘 판타지 뮤직 드라마로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 등이 열연했다. 6일 첫 공개.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03/

넷플릭스 새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의 김성윤 감독이 오랫동안 원작 웹툰의 영상화를 꿈꿔 왔다고 이야기했다.  

 
김성윤 감독은 3일 오전 열린 '안나라수마나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7~8년 전부터 원작의 영상화를 꿈꿨다"며 "당시 원작 판권이 팔렸었고, 몇년 후  다시 만났는데 아직 론칭되지 못했더라. 영상화하기 어려운 작품이기 때문이다. 제가 도전해보고자 했고, 해보니 왜 영상화가 어려운지 알겠더라"고 말했다.  
 
원작과 드라마의 차이점에 관해서는 "'꿈이란 건 꼭 필요한 건가요'란 대사가 있다. 아이들에게 꿈을 꿔야 한다고 이야기하는데, 예전에 어떤 예능에서 이효리가 어떤 아이에게 "아무나 돼"라고 말한 장면이 있다. 아무나 되면 어떤가. 원작자와 상의해 그런 메시지를 담았다"면서 "원작과 달라진 부분이 있다. 아이의 속마음을 그대로 표현하고 싶은 바람이 있어서, 그 바람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음악을 선택했다. 원작자, 작가님과 이야기해 음악을 장치로 썼다"고 설명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다. 하일권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구르미 그린 달빛'의 김민정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지창욱이 어른이 되고 싶지 않은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로 변신한다. 최성은이 꿈을 잃은 아이 윤아이 역을 맡았고, 황인엽은 부모의 꿈을 강요받는 전교 1등 나일등으로 분한다.  
 
'안나라수마나라'는 오는 6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