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 T1, 베트남과 'MSI 2022' 개막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3 17:10 수정 2022.05.03 17:11

권오용 기자
2022 LCK 스프링 우승자 자격으로 MSI에 출전하는 T1. LCK

2022 LCK 스프링 우승자 자격으로 MSI에 출전하는 T1. LCK

 
한국과 베트남이 오는 10일 부산에서 개막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3대 글로벌 e스포츠 중 하나인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의 문을 연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는 10일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 막을 올리는 MSI 2022에 한국(LCK) 대표로 출전하는 T1이 베트남 대표 사이공 버팔로와 개막전을 치른다고 3일 밝혔다.  
 
T1은 베트남(VCS), 일본(LJL), 라틴 아메리카(LLA) 대표와 함께 그룹 스테이지 A조에 편성됐다.  
 
T1은 11일 팀 아제, 12일 데토네이션 포커스미와 대결하며 15일 MSI 그룹 스테이지 A조에 속한 세 팀과 연달아 대결을 펼친다.  
 
T1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다. 지난 4월 2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2 LCK 스프링 결승전에서 젠지를 3대 1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스프링 정규 리그에서 18전 전승이라는 유례 없는 기록을 세울 정도로 최강의 전력을 보여줬다.  
 
T1이 우승하면 LCK가 2017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우승컵을 가져오게 된다.  
 
LoL e스포츠의 역사에서 전통의 라이벌로 꼽히는 유럽(LEC)과 북미(LCS)의 스프링 우승팀이 그룹 스테이지 C조에 편성됐다.  
 
스프링 정규 리그 일정을 소화하지 못한 독립국가연합(LCL) 지역이 MSI에 참가하지 못하면서 C조에는 G2 e스포츠와 이블 지니어스, 오세아니아(LCO) 대표 오더 등 세 팀이 두 장의 럼블 스테이지 진출권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네 팀이 편성된 A, B조와 달리 C조는 세 팀으로 꾸려지면서 다른 팀과 네 번 대결을 펼쳐야 한다.  
 
B조에는 디펜딩 챔피언이자 중국(LPL) 1번 시드인 로얄 네버 기브업과 홍콩/대만/마카오/동남아시아 지역인 PCS 대표 PSG 탈론, 터키(TCL) 대표 이스탄불 와일드캐츠, 브라질(CBLOL) 레드 카니즈 칼룽가가 속해 있다. 중국 대표 로얄 네버 기브업은 중국 정부의 방역 정책에 따라 온라인으로 참가한다.
 
MSI 2022 그룹 스테이지 대진 및 일정.

MSI 2022 그룹 스테이지 대진 및 일정.

 
라이엇게임즈는 2019년 유럽에서 열린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 이후 2년 만에 국제 대회를 유관중으로 진행한다.  
 
MSI 2022 예매는 인터파크를 통해 스테이지마다 별도로 진행된다. 오는 10일부터 15일까지 부산 서면에 위치한 부산 e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리는 그룹 스테이지의 경우 4일 오후 5시에 티켓 판매가 시작되며 1만5000원이다.  
 
부산 해운대구 센텀시티에 위치한 벡스코에서 열리는 럼블 스테이지와 녹아웃 스테이지, 결승전은 단계별로 가격과 예매일이 다르다.  
 
럼블 스테이지는 11일 오후 5시에 티켓 판매가 시작되며 1티어 4만 원, 2티어 3만 원, 3티어 2만 원이다.  
 
16일 오후 5시에 예매가 시작되는 준결승전은 1티어 5만 원, 2티어 4만 원, 3티어 3만 원이다.  
 
5월 29일 결승전 티켓도 16일 오전 5시에 예매가 시작되며 1티어 6만 원, 2티어 5만 원, 3티어 4만 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